[울산 축구 동계전지훈련장으로 각광]

2008-02-04 アップロード · 388 視聴

[잔디구장 50개..올해 68개 팀 전지훈련 중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 울산이 축구 동계전지훈련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4일 울산시와 시체육회 등에 따르며 올 겨울 동계훈련을 하기 위해 전국에서 지역을 찾은 축구팀은 초등부 10개 팀과 중등부 20개 팀, 고등부 22개 팀, 대학.일반팀 14개 팀, 기타 2개 팀 등 모두 68개 팀으로 집계됐다.

지난 2004년과 2005년 각 38개 팀, 2006년 47개 팀, 2007년 57개 팀에 비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U-19 청소년 국가대표팀은 2009년 이집트 청소년 월드컵 출전권을 획득하기 위해 지난 1월13일∼27일까지 남구 문수보조구장과 울산대학교 구장서 훈련했으며, 여자국가대표팀은 1월13일∼27일까지 울주군 간절곶스포츠파크에서 1차 훈련한데 이어 4일∼13일까지는 동구 강동구장과 미포구장에서 2차 훈련에 들어갔다.

이 처럼 전국에서 동계훈련을 위해 울산으로 몰려들고 있는 것은 기후가 따뜻한데다 훌륭한 잔디구장이 많아서이다.

울산은 2002년 한.일월드컵 경기 개최를 계기로 문수축구장(월드컵구장)을 비롯해 강동구장과 서부구장, 미포구장 등 국제대회를 개최하는데 손색없는 전용구장이 건립됐고 자치단체와 기업체 등에서도 잇따라 잔디구장을 조성하고 있다.

현재 잔디구장은 문수축구장과 종합운동장, 미포구장, 서부구장 등 양잔디 10개, 울산대구장과 동부한농화학 운동장, 온산하수처리장 운동장 등 한국잔디 13개, 종합운동장 보조구장과 문수국제양궁장, 간절곶스포츠파크 등 인조잔디 27개 등 모두 50개나 된다.

자치단체와 기업체 외에 전하초, 남창중, 청운중, 현대중, 효정중, 현대고, 정보과학고, 학성고, 성신고 등 10여개 초중고교 운동장도 인조잔디로 조성돼 있는 등 축구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어 훈련은 물론 훈련팀 끼리의 친선경기도 매우 활발하다.

시 관계자는 "울산은 기후가 따뜻한데다 많은 잔디구장, 탄탄한 심판진(90여명) 등 축구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다"며 "선수들이 훈련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시설을 확충하고 세심하게 배려해 축구 메카도시로 손색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jb@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울산,축구,동계전지훈련장으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7
全体アクセス
15,971,342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6

공유하기
[All that Snowboard]
9年前 · 269 視聴

00:46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은경 폭력]
9年前 · 89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