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 "엘리트 연기는 난생 처음입니다"]

2008-02-05 アップロード · 1,507 視聴

[
SBS 행복합니다서 능력 있는 샐러리맨 연기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최근 SBS TV 금요드라마 엄마 찾아 삼만리(극본 김정수, 연출 장용우)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재벌 2세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던 탤런트 이훈(35)이 이번에는 능력 있고 성실한 샐러리맨으로 변신한다. 역시 난생 처음 맡아보는 역할로 그 스스로도 "이런 엘리트 연기는 처음"이라며 웃는다.

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TV 새 주말극 행복합니다의 제작발표회에 나선 이훈은 "감독님이 컴퓨터 자판 치는 연습을 하라고 주문하셔서 연습 중인데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제가 독수리 타법은커녕 아예 컴퓨터로 문서 작업을 못합니다. 전 컴퓨터 안쓰기 운동을 펼쳐왔거든요. 그런데 이번에 한글 게임에서 개나리 무궁화 치면서 연습 중인데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어요. 그동안은 컴퓨터 자판을 잘 치는 사람들을 무시했는데 노력이 많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웃음)."

행복합니다는 재벌 2세 여자와 소시민 가정의 남자가 만나 결혼하면서 벌어지는 갈등과 화해, 사랑을 그리는 가족 드라마. 이훈은 생선가게집의 둘째아들로 가진 것은 없지만 회사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성실한 샐러리맨 준수 역을 맡아 재벌 2세 회사 동료 서윤(김효진 분)과 사랑에 빠진다.

"제가 그동안 오버 액션에 개성 강한 역을 주로 해왔는데 이번에는 아주 반듯한 역입니다. 여자한테도 소극적이고 꽉 잡혀 살아요(웃음). 이런 연기들이 다 처음인데 현장에서 장용우 PD님이 워낙 잘 리드해주시고 배우가 이해할 수 있도록 연기 코치를 해주셔서 새로운 캐릭터에 흥미를 갖게 됐습니다."

이훈은 "이런 남자가 터프하게 구는 남자보다 오히려 더 남자다울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준수는 마음이 따뜻하고 모든 사람을 산처럼 안아주는 멋진 남자"라며 "변화된 내 모습에 대해서는 시청자가 평가를 해주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새로운 연기를 아주 재미있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드라마를 통해 이훈이 얻는 수확은 변신만이 아니다. 그는 지금까지 연기했던 파트너 중 가장 어린 파트너와 연기하는 행운도 누리게 됐다. 이훈과 김효진은 무려 11살 차이다.

"효진 씨는 여태껏 상대했던 역 중 가장 어린 배우인 데다 그동안은 제가 극중 연애를 해도 키스신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키스신까지 있는 거예요. 제 아내랑 첫 키스를 할 때와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하하하"

그는 이어 "처음에 효진 씨가 키스신을 찍은 남자 배우 중 제가 가장 나이가 많다고 해서 상처를 좀 받았는데 나중에 아 맞다 정준호 오빠가 있었다고 말해 정말 기뻤다. 준호 씨는 저보다 무려 4살이 많다"며 껄껄 웃었다.

엄마 찾아 삼만리가 끝나자마자 행복합니다에 합류한 이훈은 "정말 좋은 작품이라 거절할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제작진 입장에서도 바로 전작을 끝낸 저를 캐스팅하는 게 부담스러웠을 거예요. 그러나 이렇게 기회를 주셨고 작품이 대단히 좋아 안할 수가 없었어요. 기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pretty@yna.co.kr

영상취재, 편집 : 이재호PD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훈,quot엘리트,연기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eeeeee72
2008.02.11 07:49共感(0)  |  お届け
잘보고퍼갑니다 ㅋㅋㅋ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236
全体アクセス
15,962,801
チャンネル会員数
1,681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