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업계, "정유사 가격부터 공개하라"]

2008-02-12 アップロード · 12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정부가 고유가 대책의 일환으로 주유소 판매가격 공개 시스템을 구축하려는데 대해 주유소 업계는 "고유가 책임을 영세 소매업체인 주유소에 떠넘기려는 처사"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주유소협회는 12일 오전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격 결정권자인 정유사와 대리점이 배제된 주유소 판매가격 정보 공개시스템 구축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주유소 업계는 전체 사업자 1만2천54명 가운데 83%(1만8명)으로부터 반대 서명을 받아 제출하기도 했다.

주유소업계가 이와 같이 단체 행동에 나선 것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지난달 22일 업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가격 정보 공개시스템 구축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힌데 따른 것이다.

주유소협회 함재덕 회장은 "정부가 정유사와 대리점 공급가격은 공개하지 않고 채산성이 좋지 않은 주유소만 희생양으로 삼아 경쟁을 유도하겠다는데 과연 그런 방식으로 소비자 가격이 인하되겠느냐"고 지적하고 "이는 눈 가리고 아웅식의 허울뿐인 고유가 대책이다"라고 성토했다.

주유소협회는 주유소 숫자가 1991년 3천882개에서 2007년 1만2천139개로 늘어나면서 월 평균 판매량은 1992년 2천7드럼에서 2007년 1천26드럼으로 절반으로 떨어지는 등 경영여건이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지난해 월 평균 3천드럼 이상 판매하는 주유소는 전체의 2.3%인 278개에 불과한 반면 1천드럼 미만은 7천579개로 63%에 달한다고 협회는 전했다.

또 지난 2006년 주유소 영업이익률은 4.4%로 일반 소매업 10.6%보다 크게 낮으며 월 평균 판매량 1천드럼인 주유소의 이익률은 1.4%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주유소협회는 이런 상황에서도 정부가 주유소 판매 가격을 공개하고자 한다면 정유사와 대리점 판매 가격도 공개하고 주유소 상표표시제 고시를 폐지해 정유사와 대리점의 경쟁을 유발하라고 말했다.

또 고율 세금으로 고통받는 소비자들을 위해 유류세를 인하하고 불법석유 유통을 근절시키라고 강조했다.
merciel@yna.co.kr
촬영:이학진 VJ. 편집: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주유소업계,quot정유사,가격부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33
全体アクセス
15,940,424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