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만에 고교 졸업…`위대한 졸업식]

2008-02-12 アップロード · 1,251 視聴

[성지중고교 12일 졸업식, 프로게이머 가장ㆍ부부 졸업생...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10대 때 결혼으로 학업을 중단한 70대 할머니, 문제아로 찍혀 학교를 그만 둔 청소년, 아르바이트로 근근이 생계를 이어 온 탈북자…
노장년층과 소외된 청소년들의 대안학교인 서울 성지중고등학교 학생 770명이 12일 오후 11시 서울 강서구민회관에서 뜻깊은 졸업식을 갖는다.
이들 대부분은 제때 배우지 못한 `한을 품고 입학한 학생으로 한 명 한 명이 눈물겨운 사연의 주인공이다.
중.고교 4년 과정을 마치고 한국방송통신대에 진학하는 전규화(78) 할머니는 집에서 학교를 오가는 데 꼬박 4시간이 걸리지만 결석은 물론 지각 한 번 해본 일이 없다.
경북 영주 산골마을 출신으로 17살 되던 해 초등학교를 겨우 졸업한 뒤 이듬해 시집가는 바람에 학업을 중단했던 전 할머니는 60여 년 만에 한을 풀었다.
역시 4년 과정을 모두 마치고 각각 명지전문대 부동산학과와 정화미용예술학교에 진학하는 고영식(59), 오말남(59.여)씨는 둘도 없는 단짝이자 부부 사이다.
1950년대 초반 한국전쟁으로 부친을 여의는 바람에 학업을 중단해야 했다는 고씨는 배우지 못한 것이 뼈에 사무쳐 4년 전 아내와 함께 50여 년 만에 공부를 새로 시작했다.
졸업생 중에는 한때 학교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학업을 포기했던 청소년들도 많다.
중고교 시절 무단결석과 가출 그리고 폭력으로 인해 비행청소년으로 낙인 찍혀 공부를 그만 둔 뒤 한때 사이버 범죄로 구속까지 됐던 송모(19) 군은 올해 모 대학 컴퓨터학과에 합격했다.
국내 유수의 컴퓨터 게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을 정도로 게임에 천부적인 재능을 가졌지만 제도권 교육에 적응하지 못해 학업을 포기하려 했던 김택용(18)군, 프로게이머로 활동하며 집안의 가장 역할을 하고 있는 김재훈(19) 군도 자랑스러운 졸업생들이다.
한국 사회에 정착해 어렵게 살아가는 젊은 새터민 여러 명도 졸업생 명단에 포함됐다.
함경북도 출신으로 2002년 어머니와 함께 한국에 정착한 김영진(24) 씨는 중고교 과정을 밟는 동안 한식.양식 조리자격증을 따고 경기대 호텔조리학과에 진학한다.
2005년 홀로 북한을 탈출해 한국에 정착한 조문희(22.여) 씨도 각고의 노력 끝에 단국대 간호학과에 입학해 간호사를 꿈꾸게 됐다.
이 학교 함익주 교사는 "요즘 많은 사람들이 어떤 일이든 조금만 힘들면 중간에 포기하려 한다"며 "온갖 어려움을 뚫고 목표를 이룬 이들이야말로 우리 사회의 귀감이 될 만한 위대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jslee@yna.co,kr

촬영,편집 : 김성수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60년만에,고교,졸업…위대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1
全体アクセス
15,948,403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41

공유하기
[국제뉴스 브리핑]
9年前 · 10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