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개편안 정면대치, 타결 불투명]

2008-02-15 アップロード · 4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앵커멘트 가칭 통합민주당과 한나라당, 대통령직 인수위가 정부조직 개편안을 놓고 정면으로 대치하고 있습니다.

인수위 측이 시한으로 정한 이번 주 내에 타결될 수 있을 지 불투명한 상황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리포트 어제 밤 통합민주당 측 유인태 국회 행자위원장과 김형오 인수위 부위원장이 심야회동을 갖고 해양수산부는 원안대로 폐지하되 여성가족부와 농촌진흥청을 존치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절충안에 의견 접근을 이뤘습니다.

하지만, 오늘 새벽 양측의 합의가 갑자기 무산됐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협상 결과에 난색을 표했기 때문이라고 민주당측은 주장했습니다.

양당은 서로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손학규 통합민주당 대표) 저희가 많이 양보했다. 신정부는 우리가 하나도 들어주지 않았다고 하지만, 여러분들이 다 아십니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 협상이 늦어지게 되는 이유는 작은 정부 지향하려는 이명박 신정부의 이념을 받아들이지 않고 발목을 잡기 때문. 소수당의 비애를 느낍니다.


통합민주당측은 인수위가 마련한 정부조직 개편안이 한반도 대운하를 추진하기 위한 포석이라면서 공세를 펴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통합민주당측이 총선을 의식해서 정략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 입장이어서 오늘 중에 타결이 이뤄질 수 있을 지는 불투명합니다.

조직개편안 협상이 지연되면서 새 내각 명단의 공식 발표도 늦춰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정부조직개편안이 이번 주말까지 타결되지 않으면, 인사청문회를 비롯한 조각 절차는 물론 새 정부 출범 자체도 큰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어, 조각 발표를 마냥 늦출 수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서명진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조직개편안,정면대치,타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05
全体アクセス
15,945,324
チャンネル会員数
1,60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1:43

공유하기
[세계를 한 눈에]
8年前 · 83 視聴

00:47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8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