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러 갑니다 대통령 차량에 시민환호]

2008-02-25 アップロード · 876 視聴

[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제17대 이명박 대통령이 25일 오전 취임식장인 국회를 떠나 청와대로 향하자 `시화연풍(時和年豊)을 갈망하는 시민들의 길거리 환호가 쏟아졌다.

이 대통령은 취임식 내빈들에 대한 인사가 길어지면서 당초 예정보다 10∼15분가량 늦어진 12시 20분께 전용차를 타고 국회를 빠져나왔다.

대통령은 국회 앞 도로에서 몸을 차량 밖으로 빼고 시민들의 열화 같은 환호에 두 손을 흔들며 답례했다.

인파 속에서 "이명박 최고다. 만세!" "이명박 제일 잘 생겼다!" "엠비(MB) 사랑해요!"라는 등 환호가 터지자 대통령은 양 손끝을 머리에 올려 하트를 그리기도 했다.

대통령 차량은 마포대교 남단에 이르자 신호가 통제된 도로를 따라 속력을 붙이기 시작했다.

마포대교를 건너 공덕동으로 들어서자 새 대통령을 보기 위해 인도에 도열한 시민들의 환호가 다시 쏟아졌고 대통령은 창을 조금 내려 손을 내밀어 답례했다.

교통 통제시간이 25∼30분가량 이어지자 인도에 오토바이를 주차해놓고 기다리던 퀵서비스 종사자들 등은 "좋은 순간이지만 나부터 좀 살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경찰관들에게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마포-여의도 방향 차로는 통제되지 않은 가운데 반대 편으로 달리는 버스와 택시 등에서도 창을 활짝 열고 박수갈채를 보내는 시민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대통령 내외는 12시 42분께 시청 앞 서울광장에 도착, 1시간여 전부터 기다리고 있던 수백여 시민, 시청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눴다.

일정이 20∼30분가량 밀린 탓에 대통령 내외는 정겨운 인사를 건네지는 못하고 서둘러 자리를 떴다.

광화문 사거리에서 운집한 시민들이 다시 갈채를 보냈고 대통령은 차량 지붕으로 다시 몸을 빼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오후 1시께 청와대 입구에서 대통령이 차량 밖으로 나오자 화동을 앞세운 종로구 효자동 주민들이 준비한 태극수기를 흔들며 조촐한 환영식을 열었다.

"이명박 대통령!"이라는 구호가 계속되는 가운데 대통령은 주민들과 일일이 악수ㆍ환담을 나누고 외국 정상급 국빈들과 접견 등 첫 날 공식업무를 위해 청와대에 입성했다.
jangje@yna.co.kr

공동취재 : 멀티미디어기자협회, 편집 : 허윤재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일하러,갑니다,대통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86
全体アクセス
15,955,530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