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 대한 걱정 잘 안다…성실히 응하겠다"]

2008-02-28 アップロード · 117 視聴

[
첫 소환조사…긴장한 표정으로 조사실 직행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삼성그룹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의 `후계자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28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한남동 특검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 발행 사건 등 경영권 불법 승계 사건과 삼성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를 받기 위해서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장남인 이 전무는 앞서 검찰의 에버랜드 사건 수사 당시 서면조사를 한 차례 받은 적이 있지만 수사당국에 직접 출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전무는 검찰의 소환 통보 시각보다 약 10분 정도 늦은 9시10분께 검정색 에쿠스 승용차를 타고 도착했다.
건물 밖에는 30여명의 기자들과 20여대의 카메라가 대기하고 있었고 건물 주변에는 30여대의 언론사 차량들이 모여 이 전무 소환에 대한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 전무는 가벼운 미소를 띤 얼굴로 스스로 문을 열고 차량에서 내린 뒤 삼성측 변호인 이완수 변호사와 함께 특검 사무실 2층 정문을 통해 들어왔다.
남색 줄무늬 양복에 흰색 와이셔츠, 회색 넥타이 차림으로 들어서던 이 전무는 건물 내에 150여명의 기자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보자 얼굴이 금세 굳어졌다.
그는 국민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저와 삼성에 대한 많은 걱정과 기대를 하고 계신 점을 잘 듣고 있습니다. 오늘 성실히 답변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전무는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 발행에 그룹 전략기획실의 조직적인 지원이 있었느냐, `삼성 계열사들이 e삼성 손실을 떠안았는데 전략 기획실의 공모가 있었느냐는 등의 경영권 불법 승계 관련 공격적인 질문이 이어지자 다소 부담스런 표정으로 입을 굳게 다물었다.
이 전무는 약 1분 동안 포토라인에 서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뒤 변호사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탔다.
이 전무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취재진에게 "저 때문에 고생 많이 하십니다. 성실하게 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긴장한 표정으로 8층 조사실로 향했다.
이날 특검 사무실 주변에는 오전 8시 이전부터 150여명의 기자들이 모여 좋은 자리를 잡기 위해 치열한 자리 다툼을 벌였다.
jesus7864@yna.co.kr

영상취재: 조동옥 기자.김성수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삼성에,대한,걱정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21
全体アクセス
15,968,315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7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156 視聴

01:05

공유하기
[홍학들의 봄 나들이]
9年前 · 100 視聴

01:05

공유하기
[홍학들의 봄 나들이]
9年前 · 19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