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정보화 교육 앞장선 라영수씨]

2008-03-01 アップロード · 275 視聴

[안산시 노인 전문 정보화교육시설 은빛둥지 창립

(안산=연합뉴스) 심언철 기자 = "고령화 대책이 따로 있나..배우고 활용하면서 끊임없이 자기 존재를 확인하는 게 가장 좋지"
경기 지역 노인 3천여명으로 부터 선생님으로 불리는 노신사가 있다. 경기도 안산시 본오동 은빛둥지 실버정보화교육원의 창립자이자 원장인 라영수(69)씨가 그 사람이다. 라 원장이 노인들에게 정보화교육을 시작한 것은 지난 2001년부터.

IT 관련 벤처 기업을 운영했던 경험을 토대로 동사무소에 마련된 인터넷 부스에서 이웃 노인 3-4명에게 컴퓨터, 이메일 사용법과 인터넷 검색 등을 가르치기 시작했는데 노인들의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노인 제자들이 30명에 육박하게 되자 2003년 10월 동사무소를 떠나 지금의 본오동 노인회관에 은빛둥지를 세웠다. 4년여가 지난 지금 .

2004년부터는 디지털사진 교육 과정, 이듬해에는 동영상 교육 과정을 추가했다. 2005년에는 정부에서 선정하는 최우수 정보화 단체로 뽑힌 데 이어 지금까지 각종 IT 경진대회 노인 부문에서 우승만 10여차례에 이를 정도로 독보적인 실력을 뽐내고 있다.

이제 어엿한 대규모 교육시설로 성장했지만 실상 운영에는 그다지 비용이 들지 않는다. 컴퓨터부터 디지털사진, 동영상 등은 대부분 라 원장이 직접 배워서 노인들에게 가르치고 라 원장에게 배운 1기생 노인들이 자원봉사 강사가 돼 다른 노인들을 지도하는 도제식 교육이 이뤄진다.

그동안 배운 사진기술로 전시회를 열거나 노인들을 찾아가 영정사진 찍어주기 봉사활동을 펼칠 때 등 제법 목돈이 들어갈 때에도 노인들은 기꺼이 쌈짓돈을 턴다.

"손자에게 메일 한번 보낼 수 있게 되는 걸 노인들이 얼마나 즐거워하는지 몰라..노인문제를 걱정하면서도 정부에서는 우리가 정보화교육을 한다고 하면 노인들이 무슨 그런 걸 하느냐는 식인데 그런 선입견이 참 안타까워"
라 원장은 이제 3천명을 넘어선 수료생들이 배운 기술을 어떻게 꾸준히 활용해나갈 수 있을지를 고심중이다.

60-70대 할머니들로 구성된 독립 프로덕션과 영상기자단을 설립했고 매년 2차례씩 사진전을 여는 등 끊임없이 노인들이 현장에서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라 원장은 "나이가 들어가면 가장 무서운게 외로움"이라며 "노인들이 함께 어울려 배우고 배운 것을 활용하며 즐겁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press108@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노인,정보화,교육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08
全体アクセス
15,950,339
チャンネル会員数
1,67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7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66 視聴

00:34

공유하기
[세계를 한 눈에]
8年前 · 8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