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野 정치보복 주장, 적반하장"]

2008-03-03 アップロード · 49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한나라당은 3일 17대 대선 후보였던 정동영 전 통일장관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검찰조사와 관련, "정치보복과 야당탄압의 망령이 되살아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정 전 장관은 전날 대국민 성명을 통해 "제 선거운동에 참여해 헌신적으로 애쓴 많은 분들이 수사당국의 조사를 받고 사법처리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정치보복, 야당탄압 의혹을 제기했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전 통일부 장관의 대국민 성명에 대해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고 후안무치한 덮어씌우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BBK를 폭로한 의원을 고소한 것은 대선 때 고소한 것이지 대선 후 정치보복으로 고소한 게 아니고, 청와대와 대통합민주신당도 당시 한나라당 의원들을 많이 고소했다"며 "자신이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정치보복이냐"고 힐난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명박 당선인이나 저도 전부 서면조사를 받았다"며 "정 후보는 조사도 받지 않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 당선인도 특검조사를 받았는데 대선 후보로 나왔다고 조사를 받지 않는다는 것은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이 땅에 네거티브 선거가 없어져야 한다는 차원에서 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야당은) 이 같은 점을 인식, 마치 탄압받는 듯 정략적인 `생떼쓰기를 그만해달라"고 덧붙였다.
jongwoo@yna.co.kr

촬영: 이상호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안상수,quot野,정치보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3
全体アクセス
15,950,871
チャンネル会員数
1,68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