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대표 "공심위 끝까지 지켜줄 것"]

2008-03-05 アップロード · 234 視聴

[
"억울한 희생양은 나오지 말아야"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광빈 기자 = 통합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5일 비리.부정전력자 전원을 공천에서 배제한다는 공천심사위원회의 입장과 관련, "부정비리와 구시대적인 정치행태로 비판받는 인사들은 공천에서 과감히 배제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분명한 입장"이라며 "어떠하더라도 공천심사위원회의 활동을 당이 지켜줄 것이며 당 대표로서 끝까지 (공심위를) 지키겠다고 하는 결의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선의의 피해자가 없도록 해야 한다. 국민의 감동을 주려고 해도 자칫 억울한 희생자가 생기면 공천의 정당성과 공정성에 흠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99 마리 양을 두고 한마리 양을 찾아 나선 목자의 모습이 법의 정신, 정의구현의 모습"이라며 "억울한 희생양이 여론몰이에 휩쓸리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부정.비리와 구시대적 정치행태로 지탄받는 인사들이 법의 처벌을 받았건 받지 않았건 공천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공심위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는 원칙적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민주당 몫의 방송통신위원 인선과 관련, "방통위가 권력기구화하거나 정치적 수단이 되지 않도록 우리 자신부터 공정성과 독립성을 지키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방통위원을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선정하는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rhd@yna.co.kr
lkbin@yna.co.kr

촬영 : 이상호 VJ,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표,quot공심위,끝까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25
全体アクセス
15,945,91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