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김성이 후보자ㆍ박미석 수석 교체촉구]

2008-03-05 アップロード · 70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강건택 기자 = 건강연대, 보건의료단체연합,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민노총 등 50여개 보건의료, 복지, 여성, 노동, 시민사회단체는 5일 청와대 인근 청운동 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성이 보건복지부 후보자와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의 교체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성공적인 국정운영은 올바른 인사를 근간으로 할 때만 가능하다"며 "국민적 신뢰를 잃고, 정책 수행 자질과 능력면에서 부적격인 김 후보자와 박 수석의 인사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 후보자는 책 표절과 논문 중복 게재, 공금유용 및 부동산 투기 의혹, 임대소득 축소신고 의혹, 5공 정화사업 표창, 미국 국적 딸의 건강보험 부당혜택 등 갖가지 의혹을 받고 있다.
김 후보자는 또한 김대중 정부시절 생산적 복지정책이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지 못하는 것은 신앙심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는 내용의 칼럼을 한 언론사에 기고해 보건복지정책 수장으로서의 자질 논란을 빚는 등 구설수에 올라있다.
이들 단체는 김 후보자가 2002년에 펴낸 `사회복지의 발달과 사상(이대출판부)이란 책을 `영국 사회복지발달사(남찬섭역, 인간과 복지, 2001)와 `사회복지의 사상과 역사(한국사회복지학연구회 역, 한울, 1997)와 비교 검토한 결과, 총 34곳, 258행을 그대로 베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또 "박 수석 역시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불안정 노동 등 산적한 사회현안을 해결할 능력이 있는지 회의가 드는 가운데 계속된 논문 관련 의혹으로 도덕적 흠결마저 드러난 만큼 청와대는 더 이상 감싸기를 중단하고 박 수석 임명을 철회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박 수석에 대해서는 "`가정정보화가 주부의 가정관리능력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등 3편의 논문에서 다른 사람의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주부의 인터넷 쇼핑에 대한 유용성 인지도와 활용도와 `주부의 인터넷 쇼핑의 유용성 인지가 활용도에 미치는 영향 등 제목과 내용이 비슷한 논문을 다른 학회지에 중복게재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또 "박 수석이 1999년 성곡논총을 통해 발표한 `탈북 가족의 남한사회 적응시 겪는 스트레스와 대처 방안에 관한 질적 연구라는 논문을 압축해 숙명여대 통일문제연구소가 발간하는 통일논총에 중복게재했다"는 의혹도 새롭게 제기했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시민단체,김성이,후보자ㆍ박미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은혼
2008.06.23 19:58共感(0)  |  お届け
아직 3개월 밖에 되지 않은 김성이 장관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것만으로 흔들리는 민심을 잡을 수 있으리라 생각하는가뿅뿅뿅
진실을 왜곡해서 보는 이들 때문에
무엇이 진실인지도 판단할 수 없는 지금의 상황이
참으로 안타까울 따름이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50
全体アクセス
15,963,273
チャンネル会員数
1,70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