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삼성떡값 폭로 배경 의혹 제기]

2008-03-06 アップロード · 43 視聴

[
"양심포장 정치행위, 홍위병식 음해 용납못해"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한나라당은 6일 삼성그룹의 로비대상에 김성호 국정원장 내정자와 이종찬 청와대 민정수석 등 새 정부 주요 인사가 포함됐다는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의 전날 폭로와 관련, 배경에 의혹을 제기하며 정면 대응에 나섰다.

강재섭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과거에 보면 마녀사냥식으로 여론몰이를 하면서 나중에 보면 정치세력과 연계돼 있든지, 겉으로는 양심행위를 하면서 속으로 보면 정치행위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낙선운동도 그런 것이었다. 양심적으로 하는 것도 있지만 선거법을 위반하면서 교묘하게 했다는 평가도 받았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어 "총선을 앞두고 양심선언이라고 하면서 한나라당과 정부에 타격을 주고 있다"면서 "문제가 있다면 다 모아서 검찰이나 특검에 (자료를) 갖다주고 수사를 해 달라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찔끔찔끔 한꺼번에 주지도 않는다. 진정 나라를 위해 부패를 근절시키기 위한 것이라면 인사 전에 대통령에게도 주고 `이런 사람 문제 있다고 발령내지 말라고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이 수사를 하니까 특검에게 하게 하고 자꾸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과거 홍위병식으로 특정 정치세력을 음해한 낙선운동과 똑 같다"면서 "한나라당은 부패를 옹호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은 용납을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증거가 있으면 특검에 내고 수사 요건이 갖춰지도록 하라. 더 이상 이런 식으로 찔끔찔끔 문제를 제기하고 뒤로 빠지는, 양심으로 포장해서 하는 정치 행위는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강 대표의 언급은 새 정부 주요 인사의 `삼성떡값 수수 의혹 파문을 조기에 차단하지 않을 경우 조각 인선 파동에 이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당 내부의 기류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안상수 원내대표도 "새 정부의 온전한 출범을 막는 조직적 세력이 있지 않나 하는 의혹이 국민들 사이에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aayyss@yna.co.kr

촬영 : 최진홍 VJ,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삼성떡값,폭로,배경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42
全体アクセス
15,950,39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