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기회균형선발 도입ㆍ수시 소폭확대]

2008-03-06 アップロード · 656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서울대가 6일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을 도입하고 수시모집 비율을 소폭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2009학년도 입시안을 발표했다.
2008학년도 안에서 큰 변화를 주지 않는다는 방침에 따라 수능 자격고사화를 비롯한 전반적인 틀이 그대로 유지됐으며 당초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수능우선선발제도는 채택되지 않았다.
서울대는 이날 오후 학장회의를 열고 2009학년도 신입생 입학전형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전체 정원 2천894명 가운데 정시모집은 1천199명(41.4%)이고 수시모집 지역균형선발 758명(26.2%), 특기자 전형 937명(32.4%)으로 정시모집 비율이 감소하고 수시 모집 비율이 소폭 증가했다.
여기에는 학제개편으로 모집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약대와 법학전문대학원 설립에 따라 학부생 선발이 중단된 법대의 정원은 반영되지 않았으나 학교 측은 이들 정원이 추후에 반영되더라도 전체 정원이 3천명을 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대 정원이 3천명 이하로 감소한 것은 1980학년도 이후 처음이며 이는 정원이 6천530명으로 역대 최대였던 1981학년도의 44% 수준이다.
이번에 신설되는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에서는 기초생활수급권자 및 차상위 계층 학생을 각 모집단위 별 상한 인원 내에서 총 30명을 선발한다.
인원을 30명으로 제한한 것에 대해 학교 측은 첫 시행이기 때문에 지원자 규모를 미리 가늠하기가 어려웠고 제도의 정착에 따라 장기적으로는 변화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에 1ㆍ2등급을 통합해 동일한 점수를 부여했던 학생부 교과영역 평가는 1등급과 2등급 점수가 구분, 반영되며 수능 성적의 경우에는 수시모집에서는 등급, 정시모집에서는 백분위 및 표준점수가 각각 활용된다.
정시모집에서는 인문계와 자연계 모두 1단계에서 수능성적으로 2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 전형에서는 학생부와 논술ㆍ면접 및 구술 고사로 최종합격자를 선정하며 사범대 체육교육과는 1단계에서 3배수를 선발하고 음대(작곡과 이론전공 제외)는 1ㆍ2단계 통합전형을 실시한다.
이 밖에 논술고사 문항 및 고사 시간,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 기준 등은 2008학년도와 같이 유지된다.
지난해 입시에서 농어촌학생과 특수교육대상자 특별전형에 시범 실시됐던 입학사정관제는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과 외국인학생특별전형에까지 확대 실시된다.
김영정 입학관리본부장은 "가급적이면 학생들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지난해 입시에서 큰 변화를 주지 않고 결정한다는 방침에 따라 신중하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sewonlee@yna.co.kr

촬영.편집 : 김성수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서울대,기회균형선발,도입ㆍ수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62
全体アクセス
15,960,583
チャンネル会員数
1,622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