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민주당발 `개혁공천 김빼기]

2008-03-07 アップロード · 88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한나라당이 통합민주당측이 비리 전력자 11명의 공천을 탈락시키면서 `개혁공천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데 대해 연일 `김빼기 시도에 나서고 있다.
이는 `호남 물갈이를 화두로 내세우며 비리.부정으로 금고형 이상의 처벌을 받은 11명의 공천을 탈락시킨 통합민주당측의 `공천개혁 바람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한나라당은 이미 공천신청의 배제 기준을 `금고형 이상으로 정해 비리 전력자들을 솎아냈음에도 민주당측의 비리 전력자 배제만 부각되고 있어 총선 여론에 미칠 영향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포석도 담긴 것으로 관측된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7일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요새 민주당의 경우 `공천혁명이라고 언론에서 다뤄지고 한나라당은 `내홍이라고 표현되는데 이는 적절치 못한 표현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민주당의 경우 한나라당이 이미 한 것을 뒤따라온 것일 뿐"이라며 "우리 당도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사람을 공천신청 때 차단하지 말고 받았다가 (공천심사에서) 배제했다면 공천혁명이라고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서청원 전 대표, 최돈웅 신경식 의원 등을 예로 들면서 "대선과 관련돼 처벌받은 이들에 대해 공천신청조차 받지 않은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 부분이 왜 공천혁명으로 보도되지 않는지 균형이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진정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인지 살펴서 어느 당이 잘하는지 봐야 하는데 부적격자를 골라낸 것을 혁명이라고 하는 데 유감이 아닐 수 없다"고 도 했다.
나경원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공천과 관련, "한나라당의 경우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된다"면서 "당원이 아닌 경우 공직후보의 자격이 없기 때문에 기소돼 재판이 끝나지 않은 경우는 공천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형이 확정되면 뇌물 등 부정부패 관련 사범에 대해 공천신청조차 받지 않고 문전에서 접수를 거부한다"면서 "부정부패 관련 형이 아니어도 여러 관련 정황을 살펴서 공천의 기준을 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민주당발,개혁공천,김빼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09
全体アクセス
15,943,182
チャンネル会員数
1,61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