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결과 발표 막판 진통]

2008-03-07 アップロード · 232 視聴

[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통합민주당의 1차 공천자 명단 발표가 계속 지연되는 등 막판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민주당은 6일 오후 수도권 단수신청 지역을 중심으로 1차 공천자 47명을 발표하려 했다가 최고위원회의 제동에 걸려 7일 오전으로 늦췄고, 7일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격론이 이어지면서 더 늦춰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공천심사위원회는 전날까지 수도권 단수지역 71곳에 대한 심사를 마쳤고, 이중 `보류 9곳을 제외하고 `적격 판정을 받은 62곳에 대해 최고위의 심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차 발표대상 62곳에 단수로 신청한 현역의원들이 거의 대부분 재공천을 받게 되면서 "공천쇄신 노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며 일부 지도부가 제동을 걸었다.

박상천 공동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단수지역은 무조건 공천해야 하는지, 아니면 쇄신공천으로 보여지도록 공천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자료를 갖고 검토해야 한다"며 "단수지역이라 해도 부적절한 경우에는 시간이 촉박하긴 하지만 추가 모집공고가 있어야 할 것이며 이 문제에 대한 심도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공심위가 금고형 이상 비리전력자의 예외없는 공천 배제 원칙을 관철시켜 `공천혁명이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단수지역이라는 이유로 현역의원을 대거 공천하면 `도로 열린우리당이라는 혹평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박 대표가 지적한 것이다.

특히 박 대표측은 국민들에게 `친노 이미지가 뚜렷한 인사나 `분당의 주역에 해당하는 인사들의 경우 단수신청 지역구라고 해도 공천에서 배제한 뒤 외부 영입인사를 전략공천해야 하며, 수도권 단수지역과 호남권 물갈이 공천 결과를 함께 발표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수도권에 공천 신청자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공천자를 조속히 확정짓는 것이 해당 지역 선거운동에 도움이 된다는 현실론도 적지 않다. 더이상 공천자 발표를 미루면 그만큼 지역구 본선 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또 `적격 판정을 받은 수도권 현역의원 가운데 한 명이 D등급 판정을 받아 해당 인사를 공천 확정자로 발표할 것인 지를 놓고도 최고위 내에서 논란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현역 중에 D등급을 맞은 사람이 한 명 있는데 특별한 대안이 없어서 1차 공천자 명단에 포함시켰다고 한다"며 "D등급 맞은 사람을 통과시켜야 할 지를 놓고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당 공천심사위는 이날 오전부터 회의장 문을 걸어잠근 채 호남권을 제외한 경합지역에 대한 비공개 심사에 들어갔다.

박경철 공심위 홍보간사는 "오늘부터 경합지역 심사에 들어가는데 중요한 서류들이 쌓여있어 언론에 회의 모습을 공개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호남은 자료 축적이 더 필요해서 늦게 할 수밖에 없고, 사견으로 호남에서는 30% 탈락자 명단을 먼저 발표하기보다는 나중에 한꺼번에 발표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mangels@yna.co.kr

촬영 : 이상호 VJ,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민주당,공천결과,발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42
全体アクセス
15,953,32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