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우리당은 탈락자 주워담는 바구니 아니다"]

2008-03-08 アップロード · 1,462 視聴

[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8일 공천 마감이 늦은 것과 관련, "우리 당은 자격이 없어 떨어진 사람을 주워담는 바구니가 아니다"며 한나라당 탈락자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일부 시각을 부인했다.

이 총재는 이날 자유선진당 대구시당.경북도당 현판식을 위해 대구를 방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창당이 늦어져서 그런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자유선진당의 공천 심사 과정은 갈고 닦아 금강석 같은 후보를 내기 위해 개별 면접을 보면서 까다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저 자신도 자질 검증을 받을 때 진땀을 뺐다"고 그 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또 "이번 총선에서 집권당인 한나라당의 독주와 권력 비대화를 견제하면서 보수 정당으로서 자기쇄신을 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제1야당으로 도약하기 위해 창당했다"며 "이런 생각을 갖고 있으면서 자격있는 인재와는 언제든 인연을 맺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그동안 희망해 오던 정권교체를 이뤘지만 법과 원칙이 실종된 지금의 정권교체는 의미가 없다"면서 "이번 총선에서는 과거 우리의 텃밭이었던 대구.경북에서 가급적 많은 후보를 내 제1야당의 터전을 잡고 싶다"고 했다.

한편 이 총재는 자신의 고향인 충청권 출마와 관련해 "우리나라 정당은 시작부터 다 (지역적)뿌리가 있으며 우리는 전국 당으로 가기 위한 발판을 충청권에 두는 것"이라며 "이는 땅 짚고 헤엄치기가 아니라 당을 위한 자기희생이며 지역주의와도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ms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회창,quot우리당은,탈락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14
全体アクセス
15,959,717
チャンネル会員数
1,60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