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모녀 피살 소식에 인터넷 추모 물결]

2008-03-11 アップロード · 7,409 視聴

[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서울 마포구에서 실종됐던 김연숙(45)씨와 세 딸이 지난 10일 밤 전남 화순에서 모두 숨진 채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에는 숨진 이들을 추모하는 글들이 잇따랐다.
세 딸과 함께 변을 당한 어머니 김씨의 미니홈피에는 11일 하루에만 2만여명의 네티즌이 방문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김씨가 미니홈피 사진첩에 "서로 자기가 이쁘단다"는 설명과 함께 올린 딸 선아(20)양과 진아(19)양의 웃고 있는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정말 마음이 아프다"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네티즌 허은호씨는 "하늘나라에서는 네 모녀가 두려움 없이 행복하게 살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한다"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미니홈피에 `내 앞가림 잘하는 계획적인 썬, 노래ㆍ연기에 미쳐사는 워커홀릭 썬이라며 2008년 새해의 다짐을 드러냈던 고(故) 정선아씨의 친구들은 "아직도 너의 노랫소리가 들린다"며 친구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정씨의 대학 동료 박준옥씨는 "같이 연습한 게 엊그제 같은데...선아야 너무 보고 싶다"고 말했고, 박선혜씨는 "선아야, 아직도 너의 노랫소리가 들린다. 제발 선아야..."라며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씨의 둘째 딸인 진아(19)양과 셋째 딸인 해아(13)양의 미니홈피에도 이들이 환하게 웃는 사진 밑으로 비보를 접한 친구들과 네티즌들의 추모 글이 이어졌다.
이진아씨는 "아직 사진에는 해맑게 웃고 있는 모습들 뿐인데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하늘나라에 가서는 여기서 못다한 웃음을 가족과 함께 하라"며 명복을 빌었다.
황재극씨도 "우리 큰 딸이랑 비슷한 나이구나. 얼마나 무서웠을까. 저세상으로 가는길에 좋은 꿈만 꾸었으면 좋겠다"며 망자의 넋을 위로했다.

withwit@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4모녀,피살,소식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무명
2008.03.14 03:26共感(0)  |  お届け
김연숙씨가 죄인이네 결국 그녀의 욕심이 세딸을 죽임셈인가요 지난해에 남편이 자살했다고 하던데
주변에 남편이 우처증이니 우울증이니 이라 이야시를 했다는 기사를 보았는데 2년동안 사귀었다고 하는 기사도 있고 세상에 믿을 사람 없는데
너무 쉽게 이호성이란 사람을 믿을 것 같습니다.
제 생각인데요 너무 사람 쉽게 믿지 말자고요 그래도 저는 웬지 자살했다는 전남편이 불쌍해 보이네요 아마 딸들은 엄마의 행복의 위해서 축복해주었다고 보이지만 만약 아들이 있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삭제
리뮤
2008.03.14 12:13共感(0)  |  お届け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삭제
ㅠㅠ
2008.03.13 09:41共感(0)  |  お届け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무지 예쁘신 가족인데.
그 야구선수가 어떻게 사람을 뿅뿅뿅수 있습니까??
저는 지금 눈물이 날려고 합니다,.
진심으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삭제
ysh075
2008.03.12 03:58共感(0)  |  お届け
세상에 이럴수가? 고인들에명복을 진심으로빔니다.승천하십시요삭제
文天
2008.03.12 09:49共感(0)  |  お届け
그여자만 죽이지 죄없는 딸들을 죽이네
특히 큰딸은 종로에서 있었는데 전화로 불러서
죽였다지요...저렇케 착하고 이쁜딸들인데
어떻게 이럴수가 있을까 남일같지만서도
"돈" 이 사람 김연숙씨와 3모녀를 죽음으로
매도한 이호성 이인간 정말 용서못하겠다!삭제
송우진
2008.03.12 01:08共感(0)  |  お届け
좋으데가소서슬픔이없는곳으로삼가고인들의명복을빕니다삭제
나그네
2008.03.12 07:41共感(0)  |  お届け
고인의명복을빕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346
全体アクセス
15,940,83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0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8年前 · 482 視聴

00:47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21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