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형진 대령 유해 국군수도병원 안치]

2008-03-11 アップロード · 867 視聴

[
(성남=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유엔 네팔임무단(UNMIN)에서 활동하다 지난 3일 헬기 추락사고로 희생된 고(故) 박형진(50.육사38기) 대령(1계급 추서)의 유해가 11일 오전 11시 50분께 인천공항을 거쳐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안치됐다.
박 대령의 시신을 실은 운구 차는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 앞에 도열한 육군 장교 50여명의 거수경례를 받으며 도착했으며 곧이어 태극기에 덮인 관이 운구병들에 의해 안치실로 옮겨졌다.
인천공항에서 박 대령의 유해와 함께 국군수도병원으로 이동한 유족들은 침통한 얼굴로 운구과정을 지켜봤으나 슬픔을 억누른 채 비교적 차분한 감정을 유지했다.
박 대령의 빈소는 지하 1층 4호 분향실에 차려졌으며 밝은 미소를 짓고 있는 박 대령의 영정 옆에는 이날 인천공항에서 수여된 보국훈장 삼일장과 근속30년 기념휘장이 지키고 있었다.
빈소에는 이명박 대통령, 이상희 국방부장관이 보낸 조화를 비롯해 군 고위 장성들이 보낸 조화로 가득 찼고 시신이 안치된 후부터 박 대령의 죽음을 애도하는 동료 및 선.후배 장교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오후에는 이상희 국방장관과, 김관진 합참의장, 김병관 연합사부사령관, 박흥렬 육군참모총장, 허평환 국군기무사령관, 김병국 외교안보수석 등이 빈소를 찾아 군인 아버지를 잃은 박은성(26.육군6포병여단 소속)상병 등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에 유족들은 "시신을 신속히 찾아 국내로 모실수 있게 도와주셔서 군에 감사하다"며 오히려 군 관계자를 위로하는 등 박 대령의 아내와 아들, 딸은 군인가족답게 슬픔을 굳건히 참아내며 의연한 모습을 보여 빈소를 찾은 군인들을 감동케 했다.
또 박 대령 일가족이 다니던 서울 송파천성교회 목사와 성도 12명이 국군수도병원을 찾아와 추도예배를 올렸다.
박 대령의 영결식은 13일 오전 8시30분 국군수도병원에서 원소속부대인 인사사령부장(葬)으로 진행되며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형진,대령,유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5
全体アクセス
15,977,928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7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21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