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바다 된 피살 네모녀 영결식]

2008-03-13 アップロード · 2,544 視聴

[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아이고 내 새끼들 어떡하니…"
13일 전직 프로야구 선수 이호성(41)씨에게 살해된 김모(45.여)씨 등 모녀 4명의 영결식이 치러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서울의료원 장례식장은 유족과 딸 친구들의 통곡과 오열로 눈물바다를 이뤘다.
이날 오전 11시 15분부터 병원 장례식장 301호에서 시작된 발인에는 김씨 친.외가 유족 20여명이 네 모녀 영정 앞에 앉아 차례로 절을 올리거나 기도를 하며 비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채 먼 길을 떠나는 영혼들을 애도했다.
김씨 언니는 영정 앞에서 절을 하다 슬픔을 가누지 못한 듯 주저앉은 채 "나 좀 울께요. 마음껏 울지도 못하고 나 죽겠네…"라며 통곡하기 시작했고 빈소 주변에 서 있던 김씨 딸 친구 수십여명도 잇따라 눈물을 쏟아냈다.
"내가 딸로 데려오려 했는데…중학교나 졸업하면 내가 데려오려 그랬는데…나 좀 울게 나둬봐요. 아유 나 울지도 못하게 해…"
슬픔이 복받쳐 오르는 듯 김씨 언니는 통곡을 멈추지 못하다 부축을 받고서 쓰러지듯 빈소 밖으로 끌려나왔고 이어 발인을 하던 첫째 딸 학교 친구 20여명도 억울하게 떠나보내는 친구의 사진 앞에서 하염없이 쏟아지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이어 김씨 조카가 네 모녀의 영정을 들고 빈소를 나서자 주변에 있던 유족과 친구 100여명은 힘겹게 영정 뒤를 뒤따라가며 비극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는 듯 곳곳에서 울음소리를 토해냈다.
유족과 딸의 친구들은 영정을 앞으로 1층까지 걸어내려오다 1층 발인실에서 네 모녀의 관이 차례로 빠져나와 앰뷸런스와 버스에 나눠 실리자 통곡하기 시작했고 친구들은 "내가 미안해…"라고 흐느꼈다.
김씨 언니는 와인색 계열의 천이 덮인 동생과 조카들의 관이 한걸음씩 앰뷸런스쪽으로 이동하자 "아이고 내 새끼들 어떡해. 어떡해…"라며 관을 붙잡으려다 울음이 살에 걸린 듯 거친 신음소리를 내며 힘겨워했다.
유족과 친구들은 앰블런스 2대와 버스 2대에 네 모녀의 관을 싣고서 화장장이 마련된 인천 부평으로 향했다.
eddie@yna.co.kr

촬영, 편집 : 이상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눈물바다,피살,네모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곽성은선생님
2008.03.23 02:45共感(0)  |  お届け
장례식장 의정부종합사회복지관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461
全体アクセス
15,970,83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7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138 視聴

01:34

공유하기
[기장군연어방류]
9年前 · 15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