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박희태.김무성 등 영남현역 25명 탈락]

2008-03-13 アップロード · 340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한나라당은 13일 4.9 총선에 공천을 신청한 영남 지역 현역 의원 중 박희태 전 국회 부의장과 김무성 최고위원 등 25명을 탈락시켰다.
공천에 탈락한 의원은 ▲대구 박종근 안택수 이해봉 김석준 의원, ▲경북 권오을 이상배 임인배 이인기 김재원 김태환 의원 ▲부산 권철현 김무성 정형근 엄호성 유기준 이성권 이재웅 의원 ▲울산 강길부 의원 ▲경남 박희태 이강두 김기춘 김명주 김양수 김영덕 최구식 의원 등이다.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위원장 안강민)는 이날 오후 영남권에 대한 2차 심사를 통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안강민 공천심사위원장이 발표했다.
영남권 현역 의원 62명 중에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용갑.김광원 의원을 포함해 모두 27명이 교체됨에 따라 영남권 물갈이 비율은 43.5%에 달했으며, 지금까지 공천이 확정되거나 내정된 후보는 모두 224명으로 늘었다.
안 위원장은 "그동안 영남권 공천심사를 통해 영남 의석 68석 중에서 단수 후보 10명을 포함해 모두 61명의 후보를 공천 내정자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대구 달서병과 경북 김천, 부산 남을, 경남 통영.고성, 양산, 남해.하동 등 6곳은 전략공천 지역으로, 경남 밀양.창녕 지역은 보류지역으로 분류됐다고 안 위원장은 전했다.
공천 내정자 중 친이(親李.친 이명박)계 측근인 이병석(경북 포항북) 박형준(부산 수영) 박승환(부산 금정) 등이, 친박(親朴.친 박근혜)계는 유승민(대구 동을) 허태열(부산 북.강서을) 서병수(부산 해운대.기장갑) 등이 각각 공천을 받았다.
정몽준(울산 동구) 최고위원도 무난히 공천을 통과했다. 언론인 출신으로는 홍지만 전 SBS 앵커(대구 달서갑)와 신성범 전 KBS 모스크바 특파원(경남 산청.함양.거창) 등이 박종근 의원과 이강두 의원 등 거물급과의 경쟁에서 승리했다.
또 허용범 전 조선일보 워싱턴특파원(경북 안동)도 3선의 권오을 의원을 물리치고 공천티켓을 거머쥐었다.
jongwoo@yna.co.kr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희태김무성,영남현역,25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6
全体アクセス
15,950,859
チャンネル会員数
1,6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