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로 대학간다 전체 모집인원 56.7% 선발]

2008-03-19 アップロード · 1,181 視聴

[

2009학년도 대입 37만8천여명 모집..`수시 내신-정시 수능 이원화
정시 논술 대부분 폐지ㆍ기회균형선발과 입학사정관 전형 신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대입 자율화 원년이라 할 수 있는 2009학년도 대학입학전형에서 각 대학들이 전체 모집인원의 56% 이상을 수시로 선발키로 하는 등 수시모집 인원이 대폭 확대된다.

정시모집에서는 논술고사가 대부분 폐지되고 수능성적 반영 비율이 높아진 대학이 많아 `수시 내신-정시 수능의 이원화 구조가 한층 뚜렷해질 전망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장무 서울대 총장)는 19일 전국 198개 대학(교육대, 산업대 포함)의 2009학년도 대학입학전형계획 주요 사항을 취합, 발표했다.

2009학년도 전체 모집인원은 37만8천477명으로 전년도(37만8천268명)에 비해 약간 증가했다.

모집시기별로는 수시 1학기 1만1천838명(3.1%), 수시 2학기 20만2천643명(53.6%)등 수시모집 인원(21만4천481명)이 전체의 56.7%로 정시모집 인원(16만3천996명, 43.3%)을 크게 앞질렀다.

2006학년도까지만 해도 전체의 48.3%였던 수시모집 인원 비율은 2007학년도에 처음으로 정시모집 인원을 추월(51.5%)했으며 2008학년도 53.1%, 2009학년도 56.7% 등 매년 높아지고 있다.

정시모집에서는 가군에서 132개 대학이 6만1천190명을, 나군에서 136개 대학이 6만1천329명을, 다군에서 137개 대학이 4만1천477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대입 전형요소별로 살펴보면 수시모집에서는 내신성적을 100% 반영하는 대학이 지난해 60곳에서 올해 70곳으로 늘어났다.

수시모집에서 논술을 실시하는 대학은 24곳으로 전년도보다 5곳이 감소했으나 반영비율은 높아져 수시에서 논술의 영향력은 여전할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정시모집의 경우 논술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일반전형 인문계열 기준)이 지난해 45곳에서 올해 13곳으로 대폭 감소했으며 수능 100% 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지난해 11곳에서 올해 57곳으로 크게 늘었다.

이에 따라 수시모집에서는 내신과 논술이, 정시모집에서는 수능이 가장 중요한 전형요소가 될 전망이다.

수능 성적은 등급제가 폐지됨에 따라 대학별로 정시모집에서 등급, 표준점수, 백분위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분위를 활용하는 대학이 42.7%로 가장 많았고 표준점수를 활용하는 대학이 27.2%, 등급을 활용하는 대학이 12.7%, 백분위와 표준점수, 등급을 혼합활용하는 대학이 17.4%였다.

수시모집에서는 경북대, 한국교원대, 고려대, 동신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93개 대학이 수능을 최저학력 기준으로 활용한다.

대입 자율화 방침에 따라 입학사정관제를 활용한 전형을 신설한 대학들도 있다.

건국대와 한양대는 `입학사정관 특별전형을 별도로 신설했으며 가톨릭대, 건국대, 경북대, 경희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인하대, 중앙대, 한양대 등 10개교는 다른 특별전형에서 입학사정관을 활용,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저소득층 학생들의 대학진학 통로를 넓혀주기 위해 정부가 추진한 `기회균형선발제는 2009학년도에 80개 대학에서 처음 도입, 총 2천714명을 선발키로 했다.

기회균형선발제를 통해 입학한 학생들에게는 정부 장학금 지급, 등록금 면제, 무이자 학자금 대출 등의 혜택이 주어지게 된다.

이날 발표된 대입전형계획 주요사항의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교협 진학정보센터 홈페이지(univ.kcue.or.kr)에서 볼 수 있으며 대교협은 책자로도 제작해 전국 고교 및 시도 교육청에 배포할 예정이다.
yy@yna.co.kr
촬영:김성수 VJ. 편집: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수시로,대학간다,전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280
全体アクセス
15,964,044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1

공유하기
[아버지 손 꼭 잡은 YS]
9年前 · 55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