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아사다에게 부러운 건 체력"]

2008-03-24 アップロード · 4,272 視聴

[
(예테보리 스웨덴 =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 아사다 마오(18.일본)의 체력과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은 부러워요. 하지만 정확한 점프와 표현력은 저만의 장점이죠 "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고관절 통증 속에 진통제 투혼을 벌이며 2년 연속 동메달의 영광을 차지한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2007-2008 시즌을 마감하면서 느낀 소감과 평소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연아는 23일(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실수를 몇 가지 했던 것은 아쉽지만 그렇다고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은 것은 아니다 " 며 " 점수가 조금 이상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 " 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 이번 시즌을 치르면서 자신감을 가지게 된 게 큰 수확 " 이라며 " 지난 시즌에는 대회를 치르는 게 너무 힘들었지만 이번에는 쉽게 느껴졌다. 그동안 나만 이렇게 어렵게 했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 고 덧붙였다.

◇김연아-아사다 우리는 친구
김연아는 " 대회를 끝내고 도핑을 기다리면서 아사다와 많은 얘기를 나눴다. 아사다가 지난달 고양에서 열렸던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서 불고기와 곰탕을 먹은 얘기도 해줬다 " 며 남다른 친밀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 기자회견 때 내가 아쉽다고 말을 했더니 옆에 있던 아사다가 맛있다로 알아들어서 나보고 오이시이(美味しい)?라고 말해주기도 했다 " 고 웃음을 터트렸다.

그렇다면 김연아가 아사다에게 가장 부러운 점은 어떤 것일까. 김연아는 주저 없이 체력을 손꼽았다.
김연아는 " 제일 부러운 것은 체력이다. 아사다가 체력이 모자라 연기를 제대로 못했던 적은 본적도 없다 " 며 " 트리플 악셀도 부럽다. 일반 여자 선수들은 시도도 잘 못하는 기술인데 어릴 때부터 연습해서 꾸준히 기량을 유지하는 게 대단하다 " 고 칭찬했다.

그는 특히 " 쿼드러플(공중 4회전)을 뛰는 남자 선수들도 트리플 악셀을 어려워하는 경우가 많다 " 며 " 내가 지금부터 연습한다고 해도 못할 수도 있다 " 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또 " 항간에 내가 트리플 악셀을 뛰었다는 소문도 돌았는데 절대 아니다 " 며 " 그렇게 쉬운 거였으면 벌써 시도했을 것 " 이라고 손사래를 쳤다.

◇점프와 표현력은 나의 힘

김연아가 스스로 꼽는 최고의 장점은 점프의 정확성과 표현력이다. 김연아의 트리플 러츠 점프는 ISU 심판들 사이에 모범 답안으로 불릴 정도다.

김연아는 " 점프의 정확성이 좋은 것 같다 " 며 " 많은 분들이 연기력과 표현력에 대해 칭찬을 많이 해준다 " 고 쑥스러워했다.

그는 그러나 " 아직까지 원숙미가 넘치는 점프는 아니지만 좋은 평가를 내려주는 것에 감사한다 " 며 " 하지만 지금까지 스스로 아름답게 점프를 뛴다고 느껴본 적은 없다 " 고 겸손해했다.

김연아는 특히 " 프로그램 많이 하다 보니 이런 부분에서는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까라는 생각이 자연스레 나온다. 다른 선수들의 모습도 많이 보면서 배우고 있다 " 고 강조했다.

첫 점프를 뛸 때 가장 긴장이 된다는 김연아는 " 이번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트리플 루프 점프 대신 더블 악셀을 넣었다 " 며 " 몸 상태를 고려하지 않았다면 아마 3등도 못했을 것이다. 쉬운 길을 놔두고 어렵게 갈 필요는 없었다 " 고 밝혔다.

◇미리 보는 2008-2009 시즌

이번 시즌 오페라 박쥐 서곡(쇼트프로그램)과 미스 사이공(프리스케이팅)으로 피겨 팬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 김연아의 다음 시즌 청사진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김연아는 " 아직 정확하게 생각한 것은 없다. 지금부터 음악을 많이 들어봐야 한다 " 고 대답했다.

그는 그러나 " 지금까지 해왔던 프로그램의 음악들은 흔히 쓰이지 않는 것이었지만 이제는 사람들이 잘 아는 음악을 하고 싶다 " 며 " 발랄한 것도 괜찮지만 무게감 있는 음악이 더 좋아 보인다 " 고 설명했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2년 앞둔 김연아는 특히 " 지금 하고 있는 점프를 완벽하게 뛰는 게 중요하다 " 며 " 새로운 점프 기술 없이도 지금까지 큰 무리 없이 해왔고 점수가 낮다거나 하는 문제는 없었다. 중요한 것은 실수를 줄이는 것 " 이라고 강조했다.

◇ 록산느 탱고 베스트 오브 베스트

김연아는 지금까지 해온 프로그램에서 록산느의 탱고와 박쥐 서곡을 최고의 작품으로 손꼽았다.
김연아는 " 지난해 쇼트프로그램이었던 록산느의 탱고는 의상도 그렇고 분위기도 차별화 돼 있다 " 며 " 동작 하나에도 힘이 많이 들어갔다. 강한 음악을 해보니 표현력에도 도움이 됐다 " 고 설명했다.

그는 " 솔직히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은 힘이 들어서 정이 가지 않는다 " 며 " 팬들은 지난 시즌 종달새 비상을 많이 좋아해 주셨지만 너무 힘들어서 빨리 그만두고 싶었다 " 고 털어놨다.

이 밖에 김나영(18.연수여고)과 함께 대회를 치른 소감에 대해선 " 세계선수권대회 첫 시즌인 만큼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 며 " 국내 선수들도 기술적인 면에서는 세계의 벽에 크게 뒤지지 않는다. 예전에는 기술에 중점을 뒀지만 최근 회전과 연기력에도 신경을 많이 써서 수준이 많이 놀라간 것은 사실 " 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5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김연아는 " 당분간 휴식을 많이 취하면 부상이 회복될 것 같다. 앞으로 중간고사를 봐야 하지만 시험 걱정은 별로 안된다 " 며 웃었다.
horn9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연아,quot아사다에게,부러운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이승은
2008.07.15 15:03共感(0)  |  お届け
그리고 나는 너무 귀여운 것 같애?? 정말로 그리고 너정말 귀여워??삭제
선생님
2008.07.15 15:02共感(0)  |  お届け
선생님 너무 예쁘신데요?? 아름다우세요?? 그런데요?? 선글라스는 안쓰시면 안될까요?? 너무 부담스러워요??삭제
pulip4
2008.03.24 05:49共感(0)  |  お届け
잘볼게요. 감사합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222
全体アクセス
15,956,572
チャンネル会員数
1,77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6

공유하기
[클릭뉴스 미셸위 열애]
9年前 · 146 視聴

00:55

공유하기
[클릭뉴스루니 결혼식]
9年前 · 357 視聴

00:55

공유하기
[레슬링선수권대회 개막]
9年前 · 2,352 視聴

00:52

공유하기
[클릭뉴스 박지성 언쟁]
9年前 · 1,039 視聴

01:07

공유하기
[대구FC 올해 목표는 6강]
9年前 · 38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