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터널중 최장 가지산 터널 개통]

2008-03-24 アップロード · 772 視聴

[
울산 울주∼경남 밀양 4.58㎞..통행시간 5분대로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국내 국도 터널 가운데 가장 긴 4.5㎞의 왕복 4차선의 가지산 터널이 24일 개통됐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국도 24호선인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궁근정리∼경남 밀양시 산내면 삼양리 총길이 8.663㎞(양쪽 진입로 포함), 폭 20m, 왕복 4차로의 가지산터널이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개통됐다고 밝혔다.

2000년 6월부터 총 사업비 2천600억여원을 들여 공사를 시작한 가지산터널은 지난해 완공됐지만 이 터널과 바로 이어지는 밀양쪽의 구연터널 공사가 끝나지 않아 개통이 지연돼왔다.

구연터널 (2.58㎞ 왕복 4차선)은 아직 공사가 끝나지 않아 2차선만 임시 개통됐으며, 이 구간은 도로가 갑자기 좁아지는 등 사고 위험을 고려해 차량 속도는 30㎞/h로 제한됐다.

가지산터널 상행선인 울산∼밀양 터널 길이는 4.534㎞, 하행선인 밀양∼울산은 4.580㎞인데, 하행선 터널 길이는 국내의 국도 터널 가운데 가장 길다.

국내 고속도로 가운데 가장 긴 터널은 경북 영주시 풍기읍과 충북 단양읍 사이 해발 689m의 죽령고개를 관통하는 죽령터널(길이 4.600㎞)인데 가지산터널 보다는 약 20m 더 길다.

이 터널 개통으로 그동안 좁고 비탈져 눈만 내리면 통행이 제한돼온 가지산 산악도로를 이용하던 울산과 밀양시민들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

주행거리는 종전보다 6㎞ 정도 짧아지고 통행시간도 종전 20여분 이상에서 5분 이내로 단축돼 물류비용 절감의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가지산을 주변으로 한 석남사와 배내골, 울주 7봉 등 울산의 관광지와 얼음골, 표충사 등 밀양의 관광지 등이 어우러지면서 울산과 밀양의 접경지역이 새로운 관광명소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주군은 "이 터널 개통으로 밀양과 울산으로 오가는 길이 아주 편해졌고 눈이 내리는 겨울철에도 차량 운행에 어려움을 겪지 않아도 되는 등 주민 불편이 해소됐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도,터널중,최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44
全体アクセス
15,968,993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1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22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