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명학초교 어린이 `심리치료 시작]

2008-03-25 アップロード · 803 視聴

[유괴.살해사건 후 학생들 `불안.공포감 호소

(안양=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안양 어린이 유괴살해사건 피해자인 이혜진(11)양과 우예슬(9)양이 생전 다니던 명학초등학교(전교생 853명)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심리치료가 25일부터 본격 시작된다.
이번 심리치료는 이 사건이후 명학초교 학생들이 심한 정신적 충격으로 심각한 불안감과 공포감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도 교육청과 명학초교에 따르면 이번 심리치료에는 도 교육청이 위촉한 관련분야 박사 및 석사학위소지 전문상담교사 4명이 참여한다.
집단상담 방식으로 실시되는 심리치료는 첫날인 25일 5학년 1반을 시작으로 하루 1학급씩 4시간동안 실시되며 도 교육청과 학교측은 혜진이와 예슬이가 함께 생활하며 놀던 3학년생 및 5학년생을 대상으로 앞으로 2주간 이같은 전문적인 심리치료를 우선적으로 집중 실시한다.
나머지 학년 학생들의 심리치료는 각 반 담임교사들이 관련 연수를 받은 뒤 조속히 실시할 예정이다.
도 교육청은 이와 함께 불안 증세가 심한 학생들의 경우 신청을 받아 별도로 체계적인 개별 상담치료를 실시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학부모와 교사들에 대해서도 심리치료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 학교가 지난 19일 무사히 돌아올 것을 기대하며 혜진양을 배정했던 5학년 3반 전체 학생 32명을 대상으로, 심리상태를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인 16명이 `무섭다, 불안하다고 밝히는 등 많은 학생들이 불안감과 공포감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혜진양.예슬양과 함께 뛰어놀던 5학년 및 3학년 학생들, 피해 두 어린이와 인근에 살며 평소 자주 함께 어울려 놀았던 어린이들의 불안 증세가 더욱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서 5학년 3반 학생들은 "평소에도 많이 무서운데 잠을 자려고 하면 더 무서워 잠을 잘 수 없다.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분당 서울대병원 정신과 홍강의 교수는 "주변의 친구가 이런 일을 당했을 때 어린 학생들은 당연히 많은 불안감과 공포감을 느끼고 수면 장애 등도 겪을 수 있다"며 "그룹교육 등 불안감 해소를 위한 상담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이 좋고 심한 경우에는 전문의 상담을 받아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명학초등학교 이명희(여) 교감은 "사건이후 많은 학생들이 표현은 하지 않지만 심적으로 많이 불안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걱정이 많다"며 "학생들의 심리 안정을 위해 도 교육청과 함께 심리치료를 서둘러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kw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안양,명학초교,어린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57
全体アクセス
15,959,083
チャンネル会員数
1,61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4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9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