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학 전 어린이 음악공부 두뇌 발달]

2006-09-21 アップロード · 1,274 視聴

[
(토론토=연합뉴스) 박상철 통신원 = 초등학교 입학 전 어린이의 음악공부는 두뇌 발달을 촉진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9일 캐나다 통신(CP)의 보도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해밀턴에 있는 맥매스터대학 연구진은 MEG로 알려진 뇌 검색기술을 사용해 4살부터 6살 사이 어린이 12명을 1년 동안 관찰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신경학 저널 브레인(Brain)에 발표된 이 연구는 음악강습을 받는 어린이들이 기억력 테스트에서 강습을 받지 않는 어린이들보다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을 강습을 받는 집단과 받지 않는 집단으로 나눈 다음 관찰한 결과, 불과 4개월 만에 차이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일련의 숫자를 들려주고 이를 기억해 다시 말하도록 하는 시험을 실시했다.

연구를 진행한 로렐 트레이너 교수는 "부모들이 듣기에 음악이라고 할 수 없는 소리를 내고 있더라도 그 어린이는 전반적인 사고력을 증진시키는 두뇌활동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악연습이 문자해독, 문장 기억력, 수리력, IQ 등을 증진시키는데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전의 다른 연구에서는 악기를 다루는 어린이들의 IQ가 높다는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트레이너 교수는 음악강습을 받은 아이들이 음악적 능력과는 관계없는 일반적인 암기능력에서도 차이가 나는 발전을 보였다는 점이 흥미롭다면서 이 연구는 음악강습을 받는 두뇌가 음악강습을 받지 않는 두뇌와 다르게 조직화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전 연구와 우리의 연구는 모두 음악공부가 어린이들에게 많은 유익을 가져다 준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학교에서의 음악 수업에 더 많은 비중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pk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취학,어린이,음악공부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154
全体アクセス
15,957,907
チャンネル会員数
1,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