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공노 사무실 폐쇄 돌입]

2006-09-22 アップロード · 122 視聴

[

(서울=연합뉴스) 정부는 오늘 아침부터 전국 공무원 노조 사무실에 대한 일제 폐쇄조치에 들어갔습니다.

행정자치부는 오늘 오전 6시 서울 구로구지부 전공노 사무실을 폐쇄한 것을 시작으로 서울, 부산, 광주, 전남 등 전국 지자체 140여곳의 전공노 사무실을 폐쇄하고 있습니다.

오늘 폐쇄에 들어간 사무실은 지난 21일 폐쇄조치가 완료된 서울 서초구와 경기도 본청 등 12개 사무실과 자진 폐쇄와 합법전환 의사를 밝힌 서울 강남구와 부산 북구 등을 제외한 곳입니다.

특히 사무실 폐쇄 마감시한이었던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서울 마포구 등 전공노 사무실에서는 철야농성과 ‘옥쇄투쟁’을 전개하며 강제집행을 반대하는 노조원들이 강하게 저항했습니다.

지자체 총무과와 감사실 직원, 경찰로 구성된 폐쇄반원들은 전공노 사무실에 있던 전공노 간부를 모두 끌어내고 사무실을 폐쇄했습니다.

오후 4시 현재 서울에서는 종로와 마포구를 비롯해 7개 구청의 전공노 사무실이 폐쇄됐고, 대구와 인천 등 나머지 지자체도 경찰력이 동원돼 사무실 폐쇄 강제대집행이 이뤄졌습니다.

행자부는 합법적인 노조설립과 활동이 보장됐는데도 전공노가 선거개입과 을지훈련 폐지요구 등 불법 활동을 해 사무실 강제폐쇄 조치를 단행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전공노 측은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노총 등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투쟁을 계속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권승복 / 전공노 위원장

시민사회단체들도 정부의 사무실 폐쇄 지침이 너무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변호사와 노무사 등 법률전문가 200여명도 성명을 내고 정부의 전공노 사무실 폐쇄 지침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연합뉴스 배삼진입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부,전공노,사무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62
全体アクセス
15,962,356
チャンネル会員数
1,82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4

공유하기
["송편빚기는 이렇게"]
10年前 · 555 視聴

01:03

공유하기
["과천에 공룡이 나타났다"]
10年前 · 1,291 視聴

01:31

공유하기
[제8회 김제 지평선축제]
10年前 · 1,67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