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시장 12만원.백화점 21만원]

2006-09-26 アップロード · 864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올해 4인 가족 기준으로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필요한 성수품을 사는데 드는 비용은 재래시장 12만1천원, 할인매장 16만3천원, 백화점 20만7천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29개 주요 추석 성수품을 모두 샀을 때의 평균가격은 13만4천원으로 지난해의 13만9천100원보다 3.6%가량 내렸다.
사단법인 전국주부교실중앙회는 20∼21일 서울시내 100곳의 백화점, 할인매장, 슈퍼마켓, 재래시장에서 29개 추석 성수품의 평균 가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가격이 오른 품목은 11개, 내린 품목은 18개였고 이들 품목의 평균 가격은 3.6% 내렸다고 26일 밝혔다.
4인 가족 기준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필요한 26개 성수품을 사는 데 필요한 평균 비용은 16만3천796원으로, 재래시장이 12만902원, 할인매장은 16만3천115원, 백화점은 20만7천490원 순이었다.
작년에 비해 가격이 많이 오른 성수품은 약과(20.6%), 수입 깐녹두(12.4%), 숙주(8.2%) 등이었으며, 내린 성수품은 사과(-39.0%), 배(-29.1%), 밤(-24.2%), 시금치(-19.4%), 파(-15.3%) 등이었다.
조사 대상이 된 26개 성수품목과 양은 국산 깐녹두 500g, 햇배 3개, 햇사과 5개, 단감 5개, 국산 밤 500g, 국산 대추 300g, 국산 곶감, 국산 토란 400g, 국산 숙주 400g, 시금치 1단, 파 1kg, 국산 도라지 400g, 국산 고사리 400g, 수입산 조기, 동태포 500g, 북어포 40cm, 한우 국거리용 300g, 한우 산적용 600g, 돼지고기 목심 500g, 계란 1판, 송편 1kg, 밀가루 2.5kg, 두부 3모, 청주 1.8ℓ, 찹쌀 약과 350g 산자 5개 등이다.
주부교실 관계자는 "추석이 지난해보다 20일 가량 늦어져 과일과 나물류의 출하량이 늘어났고 작년에 비해 과일류 등의 가격이 안정세를 보였다"며 "추석특수를 노려 조기나 쇠고기 야채류의 원산지를 위변조하는 일이 없도록 원산지 표시 단속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추석,차례상,시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21
全体アクセス
15,942,03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