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상 수산물 수입산이 `점령]

2006-09-28 アップロード · 945 視聴

[
참조기 79.7%, 홍어 63.2%, 명태알 99.1% 수입산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 올해 추석 제사상에서 국산 수산물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참조기, 명태, 홍어 등 상에 오르는 수산물의 상당수가 수입산 일색이기 때문이다. 일부 수산물의 경우 국내산은 아예 실종됐고 그 자리를 수입산이 점령한 상태다.
27일 수협중앙회가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한나라당 안명옥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올들어 8월 현재 수협이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전주에서 운영하는 수산물 공판장 7곳에서 판매된 수입산 수산물의 비중은 2만1천675t으로, 전체 판매량 6만4천49t의 33.8%나 됐다.
제수용 상에 오르는 참조기의 경우 수입산이 79.7%나 됐고, 홍어가 63.2%, 명태가 62.4%, 대구가 51.4%를 차지했다.
특히 일부 수산물은 수입산이 국내산을 압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명태알은 99.1%가 수입산이었고, 명태포ㆍ부세(각 98%), 새우(94.3%), 임연수어(88.6%), 꽁치(88.1%) 등도 거의 대부분 수입산으로 채워졌다. 이 밖에 즐겨찾는 수산물인 낙지(70.4%), 암꽃게(66.7%), 포장 바지락(66.4%), 주꾸미(60.6%), 갈치(45.7%) 등도 수입산이 적지 않았다.
수입 수산물은 갈치, 참조기, 부세, 명태포, 아귀, 대구, 숫꽂게, 암꽂게 등이 중국산이었고, 낙지는 중국과 일본에서, 바지락은 중국과 북한에서, 홍어는 중국과 칠레에서 각각 수입됐다.
포장 바지락은 북한에서, 고등어는 일본에서, 명태는 일본과 캐나다에서, 임연수어는 러시아에서, 명태알은 러시아와 미국에서, 새우는 태국에서, 주꾸미는 베트남에서, 꽁치는 대만에서 각각 들여온 것으로 나타났다.
안명옥 의원은 "수입산 수산물이 국내산으로 둔갑해 팔리고 있는 상황에서 수입산 수산물의 허위표시를 단속하고, 우리나라 어민을 보호해야 할 수협이 오히려 직영 공판장을 통해 수입산 수산물 취급 비율을 늘리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hjw@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추석상,수산물,수입산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6
全体アクセス
15,971,616
チャンネル会員数
1,86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1

공유하기
[EA코리아, FIFA 07 27일 발매]
10年前 · 1,55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