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금리 6%대 진입..28개월來 최고치]

2006-09-28 アップロード · 192 視聴

[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콜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가계대출 평균 금리가 연 6%대로 진입하면서 2년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동향에 따르면 가계대출 평균금리(신규취급분 기준)는 연 6.03%로 전월 대비 0.08%포인트 올랐다.

이는 2004년 4월의 연 6.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달에 비해 0.07%포인트 오른 연 5.86%를 기록, 2004년 7월 5.93%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신용대출금리도 연 6.28%로 0.03%포인트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인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가 큰 폭으로 오른데다 지난 6월말 금융감독당국의 주택담보대출 규제 이후 시중은행간 경쟁이 다소 완화되면서 대출을 까다롭게 하고 있기 때문에 가계대출금리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 금리도 올랐다. 지난달 기업대출 평균금리는 전월대비 0.04%포인트 오른 연 6.20%로 지난 2004년 1월 6.23% 이후 최고치에 달했다.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연 6.27%에서 6.33%로 0.06%포인트 상승한 반면 대기업 대출금리는 전월보다 0.01%포인트 하락한 5.59%를 나타냈다.

가계와 기업대출 금리 상승으로 전체 대출 평균금리는 전월대비 0.06%포인트 상승한 연 6.16%를 기록했다.

수신금리도 함께 상승했다.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은행의 순수저축성예금 평균금리는 연 4.47%로서 전월대비 0.08%포인트 올랐다.

이는 8월 콜금리 인상분 반영과 은행들이 지점장 전결 금리 인상 등으로 특판 효과를 내는 연 5%대 예금을 앞다퉈 출시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정기예금의 금리수준별 분포 현황을 보면 연 5.0%이상 정기예금은 지난달 10.1%에서 15.6%로 늘어나고, 4~5% 상품은 68.9%에서 66.8%로 떨어졌다.
fusionjc@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계대출,금리,6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7
全体アクセス
15,973,91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