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미분양 주택 7년만에 최대]

2006-10-02 アップロード · 342 視聴

[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 전국 미분양주택이 7년만에 7만가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건설교통부가 내놓은 2006년 7월말 현재 전국 미분양 주택현황에 따르면 미분양주택은 7만280가구로 한달전(6만4천365가구)에 비해 9.2%(5천915가구)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지방이 6월보다 11.1% 늘어난 6만1천132가구로 전체 미분양 물량의 87%를 차지한 반면 수도권은 9천148가구로 2.1% 감소, 대조를 보였다.

이같은 미분양 물량 규모는 99년 12월(7만873가구)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시.도별로는 경남이 6월보다 32.5%가 늘어 1만2천431가구로 최다였으며 부산 9천70가구(전월비 대비 39%), 경기 7천406가구(-2.3%), 충남 7천147가구(1.5%), 대구 6천654가구(8%) 순이었다.

부문별로는 민간이 6만6천516가구로 10% 늘었지만 공공은 3천764가구로 3.8% 줄어 민간이 주택분양에 큰 어려움을 겪는 모습이었다. 주택 규모로는 전용 18-25.7평 이하가 3만8천489가구, 25.7평 초과 2만4천198가구, 18평 미만 7천593가구였다.

실제 주택경기를 반영하는 준공후 미분양은 지방의 증가세(6.4%)로 인해 1만2천807가구로 4.6% 늘어났다.

7월 미분양 주택이 이처럼 불어난 것은 부산 기장과 경남 김해에서 3천127가구, 2천187가구가 각각 증가했기 때문인데 특히 부산 정관택지지구에서는 분양주택(4천476가구)중 3천127가구가 미계약 가구로 남았다.

건교부 관계자는 "연간 신규 주택 공급물량이 50만가구에 달하고 주택 재고수가 계속 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할때 이같은 미분양 물량은 과다하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오히려 주택시장의 완충지대로 시장기능에 의한 수급조절, 높은 분양가의 자율 조정 등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yk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국,미분양,주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09
全体アクセス
15,975,041
チャンネル会員数
1,89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9

공유하기
[월동준비 하는 최전방 GOP]
10年前 · 2,002 視聴

01:20

공유하기
[제5회 인천음식축제 개막]
10年前 · 2,49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