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야스쿠니 문제 대화로 설득"]

2006-10-09 アップロード · 131 視聴

[

"아베, 안 갈 것으로 이해"..아베 "외교.정치 감안해 신중 판단"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신임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문제와 관련, "(참배 중단이란) 전제조건이 해결돼야 대화하는 것이 아니라 대화를 통해 참배하지 않게 하는 방향으로 설득해가는 외교로 방향을 잡았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 개최 배경을 설명하며 "그동안 아베 총리가 가져온 정치적 입장이 있는데 모든 것을 일거에 완전히 약속하는 정치적 행위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오늘 회담은 전체적으로 어떤 문제의 합의를 이루고 결론을 내는 회담이라기보다 앞으로 한일관계의 방향을 포괄적으로 설정하고 해결될 문제를 제시하면서 이들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대화의 물꼬를 트는 정상회담으로 인식하고 임했다"며 "그래서 (야스쿠니에) 갈거냐 말거냐 즉답을 요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당연히 안 갈 것으로 이해한다"며 "또한 사실로서만 안 가는 게 아니라 그 문제를 또 다른 방법으로 자연스럽게 해결되는 방향으로 대화를 풀어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그래서 만일 야스쿠니 참배가 다시 강행될 경우에는 지금 일부 회복의 실마리를 찾은 한일관계가 다시 교착상태에 빠지지 않겠느냐"고 반문하고 "그건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회담에서 야스쿠니 참배 문제에 대해 특정한 정치적 생각을 옹호하기 위해 참배했던 것이 아니라고 전제한 뒤 외교적, 정치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기 때문에 이를 감안해 신중하게 하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jah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노대통령,quot야스쿠니,문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53
全体アクセス
15,940,85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