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자녀 방과후학교 무료 수강]

2006-10-10 アップロード · 1,316 視聴

[

10~12월 10만명 대상…`바우처 지급 내년 30만명으로 확대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 저소득층 자녀들은 재학중인 학교는 물론 인근 학교, 비영리단체 등이 운영하는 방과후 학교 프로그램까지 골라서 수강할 수 있게 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저소득층 자녀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0~12월 3개월간 방과후 학교 바우처(자유수강권) 제도를 시범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범운영 대상은 전국 280개 방과후 학교 시범학교와 시도 교육청에서 정하는 학교의 저소득층 자녀 10만여명이다.

교육부는 시범운영 결과를 반영해 바우처 지급 대상을 내년부터 기초생활 수급자 자녀 30만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방과후 학교 바우처 제도는 학생들에게 바우처(수강권)을 지급해 재학중인 학교나 인근 학교, 비영리기관이나 단체가 위탁 운영하는 강좌를 자유롭게 선택해 들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저소득층 자녀에게 일률적으로 제공하는 현행 무료 수강과는 달리 학생들이 직접 강좌를 고를 수 있어 학습 능률을 높이고 방과후 학교도 대폭 활성화될 것으로 교육부는 기대하고 있다.

바우처로 수강할 수 있는 강좌는 초등학교의 방과후 보육 프로그램, 특기 적성 프로그램, 교과 프로그램 등이다.

1인당 최대 월 2개 강좌(1개 강좌 3만원 기준)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지원금 한도내에서 2개 이상의 강좌도 수강할 수 있다.

바우처로 수강이 어려운 고액 강좌의 경우 수강 인원의 10%를 저소득층 자녀에게 추가로 할당하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교육부는 시범운영을 통해 바우처를 지급받는 학생들이 위화감을 느끼지 않도록 지급방식 등 세부 운용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심은석 학교정책추진단장은 "이 제도가 도입되면 농산어촌과 저소득층 등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이 본격적으로 이뤄져 교육격차 해소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며 "인근 학교간 프로그램 공동 운영이 확대되고 프로그램간 경쟁도 생기는 등 방과후 학교도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ofcours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저소득,자녀,방과후학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60
全体アクセス
15,949,965
チャンネル会員数
1,60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