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에도 방사선준위 평상시 수준]

2006-10-12 アップロード · 199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정내 기자 = 과학기술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9일 오전부터 12일까지 우리나라 전역의 방사선 준위는 평상시와 같은 수준으로 핵 실험에 따른 영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과기부는 지난 9일 낮 12시를 기해 전국 26개소에 설치된 무인방사선 자동감시망의 감시 주기를 15분에서 2분 단위로 단축, 운영하고 전국 12개 방사능 측정소의 기능을 비상시 방사능 감시체제로 변환, 24시간 공기시료를 채집해 매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현재까지 방사선 준위만으로 볼 때 남한 지역의 방사능 오염은 없으며 북한이 핵실험을 실제로 실시했는지에 대해서도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과기부는 밝혔다.

지난 3일간 방사선 준위는 서울의 경우 시간당 12.05∼12.19μR(마이크로 뢴트겐), 강릉은 12.15-12.23μR, 춘천 15.13-15.57μR 등으로, 올들어 1월부터 9월까지 평상시 수준을 기록했다.

다만, 11일 낮 12시께 춘천 및 강릉지역의 방사선 준위가 일시적으로 약간 상승했으나 그 원인은 당일 내린 비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됐다.

또 12개 지방 방사능측정소에서 공기중 먼지를 채집해 방사능 농도를 측정한 결과에서도 자연 방사능 농도 범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핵실험에서 주로 나타나는 지류코늄, 세슘, 셀레늄, 루테늄 등 방사성 핵종들도 검출되지 않았다.

과기부 이문기 원자력국장은 지하수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과 관련, "지하수는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므로 백두대간을 따라 남한으로 이동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남한의 지하수를 직접적으로 오염시킬 가능성은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 국장은 그러나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서울과 강릉, 춘전 3개 지방측정소에서 매주 1회 지하수 시료를 채집, 정밀 핵종 분석을 실시하는 한편 해양 오염에 대비해 근해 및 외해의 해수와 퇴적물을 채취, 방사능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 핵실험 발표이후 비가 내린 강릉, 춘천 지역에서 빗물 시료를 채취, 분석중이며 13일께 그 분석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과기부는 방사선 준위가 시간당 1만μR(환경 방사선 준위의 500-1천배수준)으로 높아질 경우 ▲가급적 가옥이나 건물내에 머물고 ▲외출시 우산, 비옷 등을 휴대해 비를 맞지 않도록 유의해야 하며 ▲옥외에서 음식물 섭취를 금지하는 등 유의사항을 제시했다.
jn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北핵실험에도,방사선준위,평상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15
全体アクセス
15,953,602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2

공유하기
[한글 응용한 금속공예展]
10年前 · 1,47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