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예금 `밀물, 적금 `썰물..양극화]

2006-10-16 アップロード · 3,522 視聴

[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시중금리가 오르면서 거액 여윳돈이 은행의 정기예금으로 쏟아져 들어오는데 반해 저소득층의 목돈마련 수단인 정기적금은 수신잔고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
이는 금리인상에도 저소득층은 이자수입을 챙길 재테크의 여유가 없는데 비해 고소득층은 높은 이자수입을 챙기는 양극화 현상의 또 다른 단면으로 해석된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6월말 현재 예금은행의 정기적금 잔액은 15조9천60억원(이하 말잔기준) 작년말의 17조5천780억원에 비해 1조6천720억원이 감소했다.
정기적금 잔액이 15조원대로 내려간 것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말의 13조6천41억원 이후 7년반만에 처음이다.
정기적금 잔액은 2003년말 20조1천734억원을 기록한 이후 2004년말 19조5천880억원, 2005년 6월말 18조7천90억원, 2005년 12월말 17조5천780억원 등으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정기적금의 계좌수도 2004년말 445만좌에서 2005년 6월말 425만6천좌, 2005년 12월말 392만8천좌, 올해 6월말 380만좌 등으로 줄었다.
시중금리가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상황에서 서민들의 대표적 목돈마련 수단인 정기적금의 잔액과 계좌수가 계속 줄고 있는 것은 서민들의 빠듯한 주머니 사정을 그대로 반영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금리가 높아졌으나 푼돈을 모아 목돈마련을 모색할 만큼의 여유가 없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목돈을 굴리는 정기예금의 잔액은 6월말 현재 275조6천790억원으로 작년말의 261조1천60억원 대비 14조5천730억원이나 증가했으며 계좌수도 905만7천좌로 21만8천좌가 늘었다.
정기예금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초저금리 기조로 인해 잔액이 급감했으나 금리가 상승기로 돌아서면서 여유자금이 재빠르게 다시 유입되고 있다.
shpar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기예금,밀물,적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89
全体アクセス
15,950,83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8

공유하기
[2006 포항연날리기 대회]
10年前 · 777 視聴

01:25

공유하기
[인천-중국의 날 축제]
10年前 · 1,55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