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으서 가상거울 보며 맞춤북 산다"]

2006-10-16 アップロード · 548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상원 신호경 기자 = 겨울을 앞두고 코트를 장만하려는 김모양. 집에서 인터넷에 접속해서 자신의 아바타에게 여러 가지 옷을 입혀보고 마음에 드는 스타일의 옷을 고른다.
하지만 코트 전체 길이와 팔 길이도 줄였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김양은 가상 피팅(fitting) 시스템을 이용해 자신의 마음에 들게 코트와 팔 길이를 조정한 정보를 입력한다. 김양은 이제 집에서 맞춤이나 다름없는 옷이 배달되기를 기다리면 된다.
영화나 TV 광고에 등장하는 얘기가 아니다.
옷 가게에 가지 않고 가상현실에서 여러 가지 옷을 입어본 뒤 마음에 드는 디자인의 옷을 주문해 집에서 배달받을 수 있는 i-패션(Fashion) 시스템이 구축된다.
건국대학교(총장 오명)는 16일 오전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섬유패션산업의 혁신 프로젝트로 `i-Fashion 의류기술센터 개소식을 개최하고 시스템 시연회를 했다.
i-Fashion은 옷을 맞추고 제작, 유통하는 과정에 고객의 신체측정 정보가 수록된 3차원 유비쿼터스 아바타를 만들어 주문형 의류생산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개념이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인터넷을 방문한 고객이 자신의 입체 아바타 정보가 수록된 스마트카드나 휴대전화를 이용, 전산망에 접속하면 자신의 입체 아바타가 나타나고 온라인 공간에 전시된 옷을 번갈아 아바타에게 입혀 본 뒤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구입할 수 있다.
자신의 신체 특성에 따라 치수를 늘리거나 줄일 수 있고 원하는 무늬, 사진 등을 옷에 넣을 수도 있다.
클릭 등을 통해 구매 의사를 밝히는 순간 고객이 선택한 옷과 고객의 신체 정보가 공장으로 전달되고 공장은 제작한 옷을 고객에게 배달한다.
보디스캐너를 이용해 자신의 신체 치수를 한 번 입력해 놓기만 하면 매장에 나가지 않고 마음에 드는 옷을 맞춤복처럼 주문해서 구입할 수 있다.
매장을 방문한 고객도 옷을 갈아 입는 번거로움 없이 가상 거울을 통해 자신의 아바타에게 여러 벌의 옷을 입히면서 마음에 드는 옷을 선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아바타 정보를 알고 있는 배우자, 친구, 자녀 등에게 선물할 의류를 살수도 있다. `아내 사이즈도 모르느냐는 면박을 받지 않고 옷을 선물할 수 있게 된다.
i-Fashion 의류기술센터의 사업에는 올해부터 2011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73억원이 투입되며 건국대학교 박창규 교수(총괄책임자) 등 산학연 전문가 50여명과 유한킴벌리, FnC코오롱, LG패션 등 11개 업체가 참여한다.
i-Fashion 시스템이 구축되면 IT기술을 활용해 의류의 소품종 대량생산을 다품종 소량생산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고 의류.패션 제품의 고부가가치화도 촉진할 수 있다.
박 교수는 "i-패션을 위한 기술력은 이미 충분히 갖췄고 상용화 단계만 남았다"며 "빠르면 연말께 가상 거울 시스템을 시범적으로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ees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인터넷으서,가상거울,보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9:50共感(0)  |  お届け
기다리기 지루하지 않으세요?

지금 바로 만날 엔조이파트너를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조곤만 하는곳입니당)

접속하셔서 yasuni 차즈세요.
168-49키로 24살 후회없게 만들어줄 자신있어요.
오셔서 찾으세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87
全体アクセス
15,988,671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7

공유하기
[울산 어르신생활체육대회]
10年前 · 2,23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