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농림, "제주감귤, 쌀과 같은 위치서 협상"]

2006-10-17 アップロード · 106 視聴

[
(제주=연합뉴스) 김승범 기자 = 박홍수(朴弘綬) 농림부장관 16일 "제주 감귤을 쌀과 같은 위치에 두고 한미FTA 4차 협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 날 오후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도청에서 마련한 농정현안 간담회에서 "제주감귤을 한미FTA 협상품목에서 제외시켜 달라"고 요구하는 도와 농민 대표들에게 "쌀과 쇠고기, 돼지고기 등 주력 품목과 관련된 4차 양허안을 19일께 국회에 설명할 것"이라며 "지역이 열악한 제주에 대한 차별은 조금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는 20일부터 발령되는 감귤유통명령제와 관련, "감귤유통명령제를 당분간 가지고 가야 한다는 게 나의 소신이다"면서 "유통명령제가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감귤 농업인들의 의지도 더없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주 감귤이 세계 1등 상품이 되기 위해서는 기술력과 자신감에다 정부의 강한 지원책이 필요하다"면서 농가의 자신감과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를 특히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어 지역거점 산지유통센터(APC)사업과 관련, "내년도 정부 사업량의 절반인 2개를 제주도에 배정했다"면서 "제주도는 도.시.군이 통합됐기 때문에 현재 국비 지원 비율인 30%를 50%로 상향 조정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정부는 어떠한 수입개방 상황 속에서도 농업이 견딜 수 있도록 반드시 틀을 만들겠다"며 "이것은 정부가 정책을 잘 만들었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라 관련 기관.단체 등이 최선을 다할 때 가능하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강지용 한미FTA 감귤특별대책위원장은 "오렌지 등 감귤류가 관세철폐 예외품목에 반드시 들어가야 하며, 연간 1천억 원에 이르는 오렌지 수입관세가 제주계정으로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독농가인 고경휴(73)씨는 "현재 오렌지와 농축액 수입량을 생과로 환산하면 제주감귤 생산량과 맞먹는 연간 60만t에 이른다"며 협상예외의 당위성을 강조한 뒤 감귤연구 및 기술개발 지원 등을 주문했다.
ksb@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농림,quot제주감귤,쌀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17
全体アクセス
15,960,020
チャンネル会員数
1,61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