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지하 침하.성벽 균열]

2006-10-18 アップロード · 36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보물 제1호인 흥인지문(동대문)의 지반이 침하되고 성벽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종로구는 2004년 12월∼2005년 11월 한국건설안전기술원과 함께 흥인지문에 대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흥인지문 전체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이 이뤄진 것은 처음이다.

정밀안전진단 후 작성된 보고서에 따르면 흥인지문 지표면 아래 지하수위(지표면과 지하수면 사이의 거리)는 지하철 4호선 건설 당시인 1984년 2.4m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조사 때는 최저 9.2m로 크게 낮아졌다.

또 성벽 곳곳에서는 균열과 파손 흔적이 발견됐으며, 특히 정문인 홍예문 주위에는 2∼4㎝ 크기의 균열이 생겼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1396년(조선 태조 5년) 세워진 흥인지문은 1999년 서북옹성이 붕괴돼 이듬해 복원됐으나 균열과 배부름(성벽이 밖으로 밀려나오는 현상) 현상이 나타나 2002∼2003년 완전 해체된 뒤 현재 복원 중이다.

종로구는 그러나 첫 정밀안전진단 결과만으로는 대책이나 조치를 결정하기 힘들다고 판단, 지난해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장기계측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 관계자는 "지반 침하와 성벽 균열은 오래전부터 있었던 현상으로, 중요한 문제는 이런 현상의 진행성 여부와 그 속도"라며 "1년여간의 장기계측을 통해 침하.붕괴의 진행 속도를 재진단한 뒤 내년 2월께 문화재위원회에서 최종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동대문,지하,침하성벽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00
全体アクセス
15,942,81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6

공유하기
[2006 한국전자전 개막]
10年前 · 88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