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박한별, 드라마 프리즈 주연]

2006-10-18 アップロード · 3,205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서진과 박한별이 이달말부터 방영될 케이블TV 드라마 프리즈에서 사랑을 나눈다.

"흡혈귀이면서 10대 소녀와 사랑하는 역할인데,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390살 먹은 흡혈귀역을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고민도 많이 했지만 편하게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18일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5부작 드라마 프리즈 제작발표회장에서 만난 이서진(33)은 흡혈귀와 인간의 사랑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다룬 드라마에서 흡혈귀로 출연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이서진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2004년 6월 종영된 MBC 드라마 불새 이후 2년여 만이다.

"사전제작이었기 때문에 드라마를 찍은 지는 오래됐어요. 5개월 전에 이미 제작을 마친 상태였죠. 제작 당시에는 지상파에서 방영될 지 케이블에서 방영될 지 모르는 상태였기 때문에 케이블 드라마에서만 보여줄 수 있는 특성을 충분히 살리지는 못한 것 같아요. 사전제작이었기 때문에 충분한 시간을 갖고 촬영한 것은 좋았던 것같습니다."

390살 된 흡혈귀와 인간의 사랑을 다룬 드라마라니, 줄거리가 좀 만화 같지 않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 드라마 자체가 원래 만화 같아요. 내용도 그렇고... 케이블에서 방송된다는 사실을 미리 알았더라면 좀더 과감한 표현을 할 수도 있었을 텐데, 그러지 못했던 것이 좀 아쉽기도 해요."

함께 출연한 여성 연기자들에 대한 간략한 평가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한별이는 원래가 통통 튀는 10대의 감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19살의 여고생으로 설정된 극중 역할이 자신에게 잘 맞았던 것 같아요. 하지만 손태영 씨는 원래 내성적인 편인데 이번에 연기한 역할은 상당히 센 편이어서 부담스러웠을 거예요."

"같이 얼짱이라고 불렸던 친구들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모습을 집에서 TV 통해 보고 있노라니 나는 뭘하고 있나하는 조급증이 생기더라고요. 한때 우울증까지 생길 정도로 심각했었어요."

원조 얼짱 스타 박한별(22)은 MBC 드라마 한강수 타령 이후 한동안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시절의 심정을 이렇게 표현했다.

"작품 의뢰는 종종 들어왔지만 (연기에 대한) 자신감이 없었어요. 나 자신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한 뒤 시청자들을 만나고 싶었던 거죠. 하지만 집에서 쉬면서 과거 저와 함께 신선한 얼굴로 주목받았던 친구들이 날로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자격지심에 빠졌죠. 이렇게 가만히 있다보면 계속 뒤쳐질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인터넷 얼짱으로 스타덤에 올랐던 박한별이 연기를 못한다는 세간의 평가에대해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했는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프리즈의 경우 100% 사전제작이었기 때문에 부담이 덜할 것 같았고 감독님이 완벽하게 다듬어줄 것 같아 출연을 결정했습니다."

프리즈에서 스스로의 연기에 만족하느냐고 물어보았다.

"글쎄요. 그 전에 워낙 못했기 때문에…전보다는 나아진 것 같기는 한데...여러분들이 보기엔 어떠세요"하는 반문이 돌아왔다.

프리즈에서 박한별이 맡은 역은 390살 먹은 흡혈귀로 등장하는 이서진이 시공을 초월해 사랑하게 되는 순진한 여고생 김지우다.

사랑을 잃어버린 채 390년간 살아오면서 마음의 문을 굳게 닫아버린 흡혈귀 백중원(이서진)과 그런 중원을 바라보기만 하며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는 또다른 흡혈귀 이화(손태영), 냉소적인 중원의 삶에 새로운 빛을 던지는 김지우 등 세 명의 주인공이 이야기를 끌고 간다.

"김지우라는 인물이 제 실제 나이보다 어린 여고생으로 설정돼 있기 때문에 연기하기가 크게 어렵진 않았던 것 같아요. 지우가 표현하는 10대의 통통 튀는 발랄함이 실제 제 캐릭터와 비슷한 측면도 있고요. 서진 오빠와 태영 언니가 무척 잘해줘서 마음 편하게 연기했던 것 같아요."

"얼짱보다는 (훌륭한) 배우로 불리고 싶다"는 박한별에게 "얼짱이라는 타이틀이 부담스러운가"라는 질문을 했다.

"그렇진 않아요. 얼짱 열풍 덕분에 혜택을 많이 받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누가 뭐래도 박한별이라는 이름이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는 얼짱이라는 타이틀 때문이었으니까요. 하지만 배우가 되고 싶어서 뛰어들었기 때문에 앞으로는 (얼짱보다는) 배우로 불리고 싶어요."

흡혈귀와 인간의 사랑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다룬 프리즈는 5개월 전에 이미제작이 끝난 상태로, CJ미디어의 영화전문 케이블 채널인 채널CGV가 오는 27일부터 방송할 예정이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서진박한별,드라마,프리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11
全体アクセス
15,955,29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