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가수 에버투-뮤즈 고장 소동]

2006-10-18 アップロード · 3,447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상원 기자 = 세계 최초의 연예인 로봇으로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로보월드2006 개막식에서 가수로 데뷔할 예정이었던 에버투-뮤즈(Ever-
2 Muse)가 주요 부품 파손으로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갖지 못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언론사의 사진 취재를 위한 포토타임 행사를 끝내고 에버투-뮤즈를 전시장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목의 운동을 담당하는 주요 부품이 파손된 것.

에버투-뮤즈를 개발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응급 처치를 해 간단한 립싱크와 손의 움직임을 보여줬지만 `눈감아 줄게요라는 노래와 함께 율동을 보여주려 했던 공연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백문홍 박사팀은 "로봇을 옮기는 과정에서 주요한 부품이 파손돼 정상적인 작동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2~3일 내에 완벽하게 수리해 정상적인 기능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5월4일 국내 최초의 인조인간형 로봇으로 소개된 에버원의 동생으로 개발된 에버투-뮤즈는 언니보다 훨씬 풍부한 감성을 갖고 있으며 다양한 동작을 구사하는 활달한 개성의 여성형 로봇이다.
lees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로봇,가수,에버투뮤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백설공기밥
2006.10.19 05:56共感(0)  |  お届け
삽질삽질요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0
全体アクセス
15,960,095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