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년된 간장 1ℓ 500만원]

2006-10-19 アップロード · 2,148 視聴

[
(보은=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조선시대 한 명문가에서 만들어져 350년간 맥을 이어온 덧간장 1병이 500만원의 높은 가격에 팔린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보성 선씨 영흥공파 21대 종부인 김종옥(54.충북 보은군 외속리면 하개리)씨는 "지난 5월 모 대기업 회장댁에서 사람을 보내 350년 된 우리집 덧간장 1ℓ를 500만원 주고 사갔다"고 말했다.

이 집안 전통에 따라 차례나 혼례. 제사 등 대사 때 쓰는 덧간장은 해마다 새로 담근 간장을 리필하는 방식으로 20ℓ가량 보존된다.

이 과정을 거치며 핵산과 아미노산 등 간장 속 발효균이 소멸되지 않고 350년째 대를 잇고 있다.

지난 4월 현대백화점 본점서 열린 대한민국 명품 로하스 식품전을 통해 처음 일반에 소개된 뒤 소문을 전해들은 모 대기업 회장이 비서진을 보내 즉석에서 현금 500만원을 주고 이 간장을 사갔다.

당시 구매자 외에도 이 간장에 눈독 들이는 사람이 적지 않아 간장 값이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물 다섯되던 해 선씨 종가로 시집온 김씨가 시할머니한테 넘겨받아 관리해온 이 집안 덧간장은 맛깔스럽기로 소문난 선씨 종가 음식 맛의 비결이다.

엄선된 무공해 콩으로 쑨 메주에다 1년 이상 묵힌 천일염 간수를 섞어 햇간장이 담가지면 가장 먼저 덧간장이 담긴 독을 열고 1년간 사용한 양만큼 햇간장을 채워넣어 맥을 잇는다.

영월 신씨 대종가서 화로 속 불씨를 600여년간 꺼트리지 않고 지켜온 것과 마찬가지 방식이다.

김씨는 선병국(시아버지) 가옥으로 불리는 99칸 한옥(중요민속자료 134호)에 살며 귀하디 귀한 이 덧간장을 안채 앞 장독대에 특별보관한다.

가문 법도에 따라 볕이 잘드는 마당 복판에 자리 잡은 장독대는 외부인이 쉽게 출입할 수 없게 담을 치고 문까지 걸어 잠근 채 엄격히 통제해왔다.

김씨는 시할머니한테 전수받은 방식대로 볕 좋은 늦가을 메주를 쑤어 말렸다가 이듬해 정월 장을 담그고 일반간장과 덧간장을 나란히 독에 담아 이 곳에 보관한다.

간장이 담긴 독에는 솔가지와 고추, 숯 등을 매단 새끼줄을 쳐 액막이하는 것도 빠트리지 않는다.

이 때문인지 20여년 전 마을 전체를 물바다로 만든 수해를 두 차례나 겪었지만 간장 독은 깨지거나 엎어지지 않고 반듯한 형태로 물에 떠다니다 발견돼 350년 종가의 맛과 전통을 이을 수 있었다.

김씨는 "덧간장이 세상에 알려진 뒤 맛을 보기 위해 멀리서 찾아오는 음식 전문가나 미식가가 많지만 워낙 양이 적어 아무한테나 퍼주거나 팔 수 없다"며 "맥이 끊기는 것을 막기 위해 몇 년 전부터 장 담그는 날 시집간 딸(29)을 불러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간장을 발굴한 한국농어업예술위원회 김진흥 박사는 "과거 이름난 명문가는 집안마다 덧간장을 만들어 고유한 장맛을 유지했으나 지금은 보성 선씨 종가 등 몇 집안서만 명맥을 유지하는 상태"라며 "선씨 종가 덧간장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희소해 따로 값을 매기는 자체가 의미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한국의 전통장류가 완벽한 발효식품으로 세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며 "한국의 대표 장류를 보존·육성하려면 김씨 같은 기능보유자를 명인이나 인간문화재로 지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bgipar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50년된,간장,1ℓ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얼룽아
2007.09.21 01:54共感(0)  |  お届け
대한민국대표 조건만남 사이트
조건만남 1번지
전국 50만 회원 24시간 대기중
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656
全体アクセス
15,968,731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