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으로 식이장애 진단]

2006-10-19 アップロード · 1,922 視聴

[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머리카락에 담겨있는 영양소를 분석함으로써 거식증과 폭식증 같은 식이장애를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리검 영 대학의 켄트 해치 박사는 과학전문지 질량분석속보(Rapid Communications in Mass Spectometry)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논문에서 식이장애 여성 20명과 식이장애가 없는 여성 22명을 대상으로 머리카락의 화학성분을 비교분석 한 결과 식이장애 환자를 80% 정확하게 구분해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해치 박사는 특정 약물을 복용했는지, 수은이나 납에 과다노출되었는지 여부를 판단할 때 머리카락 분석이 이용되는 것 같이 무엇을 먹었는지도 머리카락을 통해 알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해치 박사는 식이장애 진단은 환자와의 면담과 설문조사에 크게 의존하고 있지만 환자는 정확한 대답을 하지 않아 진단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하고 이 보다는 머리카락 분석이 보다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해치 박사는 머리카락은 그 뿌리에 새로운 단백질이 추가됨으로써 자라게 되며 단백질의 구성은 현재 섭취되고 있는 영양에 영향을 받는다고 밝히고 한 달동안 자란 머리카락을 분석하면 식사의 변화를 측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리의 털과 수염에는 6일이면 식사의 변화가 나타나기 때문에 이를 통한 식이장애 진단이 가능한지를 현재 연구 중이라고 해치 박사는 덧붙였다.
sk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머리카락으로,식이장애,진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90
全体アクセス
15,945,702
チャンネル会員数
1,61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0

공유하기
[350년된 간장 1ℓ 500만원]
10年前 · 2,14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