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 김재박 감독 새 사령탑 선임]

2006-10-20 アップロード · 53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김재박(52) 현대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LG는 20일 김재박 감독과 계약금 5억원, 연봉 3억5천만원 등 3년간 총 15억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공식발표했다.

연봉 3억5천만원은 8개 구단 감독 가운데 최고 금액으로 종전 최고는 2억5천만원. 김재박 감독은 사령탑 연봉 3억원 시대를 연 첫 주인공이 됐다.

LG는 현대유니콘스를 11년간 지휘하며 4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궈내는 등 탁월한 지도력을 선보인 김 감독을 초특급으로 대우하며 우승 청부사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부여했다.

그라운드의 여우라는 애칭으로 트윈스의 전신인 MBC 청룡 스타플레이어 출신인 김 감독은 지난 1992년 은퇴를 거부하고 태평양 돌핀스로 무상 트레이드되기 전까지 서울의 간판 스타로 군림했었다.

태평양 이적 후 현대 창단과 함께 1996년부터 유니콘스를 지휘해 온 김 감독은 특유의 작전야구를 앞세워 1998년, 2000년, 2003년, 2004년 등 네 차례나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라 지도력을 인정 받았다.

14년 만에 친정팀에 복귀한 김 감독은 "LG로 돌아와 편하고 무척 기쁘다. 그동안 해왔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롭게 준비해 무적 LG시대를 열겠다. LG구단이 추구하는 힘있는 야구, 깨끗한 야구, 신바람 야구를 부활 시켜 팬들로부터 사랑받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작은 부분부터 하나하나 준비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수 LG 스포츠 사장도 "트윈스가 최근 몇 년간 저조한 성적으로 팬들에게 실망감만 안겨드렸다. 김재박 감독은 1등 LG를 실현할 수 있는 탁월한 승부사이며 명장이라고 판단했다. 김 감독이 능력을 발휘해 우승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재박 감독은 네 차례 한국시리즈 우승과 포스트시즌 8번 진출을 이루며 LG의 4강 진출꿈을 해결해 줄 적임자라는 평을 듣고 있다.

그룹 창립 60주년을 맞는 LG는 내년 반드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겠다는 각오다. 김 감독은 올해에도 꼴찌후보라는 평가를 받던 현대를 정규시즌 2위까지 끌어올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LG는 23일 오후 2시 송파구 잠실야구장 내 구단사무실에서 김재박 감독 취임식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cany990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프로야구,김재박,감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64
全体アクセス
15,942,68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