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음식문화 큰잔치 팡파르]

2006-10-20 アップロード · 872 視聴

[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도와 22개 시.군이 공동 주최하는 남도음식문화 큰잔치가 18일 순천 낙안읍성에서 개막식을 갖고 오는 23일까지 계속되는 일정에 들어갔다.

맛찾아 떠나는 가을여행이라는 주제와 남도의 맛! 세계의 맛!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열리는 이번 축제는 예년보다 기획전시관을 확대해 다양한 음식의 전시로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객들이 직접 참여하는 음식 체험 이벤트를 크게 늘리는 등 동적인 축제로 기획했다.

기획전시로 전남지역 22개 시.군을 대표하는 남도음식 1천200여종이 전시되는 것을 비롯, 올해의 개발음식, 세월에 따른 음식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시대음식 특별전인 삶과 음식전, 남도음식의 밑반찬전, 24절기 음식전, 남도인이 즐기는 떡과 술 등이 지난해보다 추가됐다.

관광객 참여 이벤트로 기네스 대회인 도전 내가 최고, 열전! 달리는 음식 5종 등 음식과 관련된 다양한 레크리에이션을 병행해 참여형 축제로 치르게 된다.

이밖에 우리가족 요리가족, 외국인 대상 남도음식 현장요리 체험, 1천여명이 동시에 참여하는 돌산갓김치 담그기, 홍탁삼합 특별 이벤트, 읍성마을 민속체험 스탬프랠리, 가족영화제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준비돼 있다.

한편 이날 개막 행사는 도지사와 22개 시.군의 시장.군수, 주민 대표기관인 시.군의회 의장단이 함께 참여한 대규모 상달 행렬과 상달제례 행사로 진행돼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취타대를 앞세우고 참가자 전원이 전통복장을 갖춘 상달 행렬은 그 자체를 하나의 관광상품이 되도록 꾸며 이번 축제의 최대 볼거리로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박준영 전남지사는 "2006년도 문화관광부 대표축제로 선정된 제13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를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축제로서 지역 관광산업 발전과 도민 소득으로 이어지도록 추진해 나가겠다"며 "본격적인 가을을 맞아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참여해 남도의 맛과 멋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남도음식문화,큰잔치,팡파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71
全体アクセス
15,943,58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