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6천400억 원 들여 영화산업 육성"]

2006-10-23 アップロード · 864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 문화관광부와 열린우리당 한국영화발전특위(이하 특위)가 23일 2011년 세계 5대 영화강국을 실현하기 위한 영화산업 중장기 발전 계획을 발표했다.

23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김명곤 문화관광부장관, 이미경 열린우리당 특위 TF팀 위원장, 이광철 열린우리당 TF팀 간사, 안정숙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007~2011년 영화산업 중장기 발전 계획이 발표됐다.

이 발전 계획안은 2011년 국내 시장 규모 3조원, 세계시장 점유율 3%, 해외 수출액 3천억 원에 이르는 세계 5대 영화강국 실현을 목표로 한다.

이미경 위원장은 "2004년 8월 열린우리당내에 한국영화 발전을 위한 TF팀이 발족한 이후 영화계와 지속적인 토론을 거쳐 문화관광부와 최종 발전안을 마련했다"며 "국내시장 보호라는 소극적 정책에서 벗어나 영화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세계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 정책을 수립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곤 장관은 "스크린쿼터 축소 논란으로 그동안 발표가 미뤄져 왔던 장기적 발전 계획을 수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전 계획은 ▲한국영화의 다양성 확보 ▲한국영화에 대한 안정적 투자환경 마련 ▲영화인 복지, 전문인력 양성 및 영상기술력 제고 ▲한국영화의 해외진출 확대 ▲지역 영상산업 균형발전 ▲법ㆍ세제 등 제도 개선안을 6대 중점 추진 과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07~2008년 국고 지원 2천억 원, 영화관 입장료 모금 2천억 원, 기존 영화진흥금고 1천55억 원 등 총 5천억 원의 영화발전기금을 모금하며, 발전기금 중 3천965억원, 영상 관련 시설 건립 등을 위해 국고 810억 원, 지방비 410억 원, 기타 1천218억 원을 더해 총 6천403억 원의 예산이 소요된다.

영화관 입장료 모금액은 영화관람요금의 3~5%선에서 거둬진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극장업계와 큰 틀에서 합의가 됐으며 제작사, 배급사 등도 참여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로 인해 영화관람료가 인상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우선 다양성 영화의 제작 지원을 확대하고 유통 지원을 강화한다. 455억 원을 들여 예술 및 독립영화 등 연간 100편의 제작을 지원하며 전문투자조합을 결성할 방침이다. 연간 5분의3 이상 상영하는 거점 예술영화전용관 20개관, 연간 5분의2 이상 상영하는 협력 예술영화전용관 20개관을 포함해 지방 문예회관과 대학 상영관 30개 등 총 70개관의 상영관을 운영한다.

한국영화에 대한 안정적 투자 환경 마련을 위해서는 영화발전기금 및 중소기업 모태펀드를 활용한 영상투자조합을 확충하며, 개별 영화마다 프로젝트팀으로 운영되는 문화산업전문회사(SPC)에 세제 지원 및 공공기금 우선투자를 행할 방침이다.

또한 불법 다운로드를 철저히 감시해 저작권과 부가판권 시장 보호에 나선다.

영화인 복지, 전문인력 양성 및 기술력 제고의 세부 개선 방안은 현장 영화인의 처우개선과 공로 영화인 복지 지원, 영화인 보육시설 설립 및 운영 지원, 현장인력 재교육 등 전문성 강화 등으로 나뉜다.

4대 사회보험 가입 및 영화사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영유아 보육시설을 설립하며, 디지털 시네마 기반을 구축하는 방안이 마련되고 있다.

현재 1.6%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3%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한국 문화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주요 수단으로서 한국영화의 해외진출을 확대해갈 예정.

영진위 부설로 가칭 해외진출전략센터를 설립해 한국영화의 해외진출 지원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으로, 권역별ㆍ진출단계별 종합전략을 2008년까지 수립한다.

한국영화의 자막, 더빙 및 홍보 등 해외마케팅에 70억 원, 전략지역의 한국영화전용관 운영에 50억 원의 비용이 소요될 전망이다.

외국과의 공동제작 및 투자 유치도 활성화할 방침이며, 이를 위해 27일 프랑스와 영화공동제작협정 체결을 시작으로 캐나다, 호주, 중국, 브라질 등 10개국과 2011년까지 영화 공동제작협정을 확대해갈 계획이다.

지역 영상산업 균형 발전을 위해 지역 영상미디어센터, 지역 개최 국제영화제에 지원책 등을 마련한다.

또 멀티플렉스의 예술영화전용관 구축시 세제 지원 등의 혜택을 주는 제도개선을 각 부처와 협의를 거쳐 이뤄나갈 것.

이광철 의원은 "영화진흥기금 마련 등 법안이 심사 소위에 계류중이며, 11월 재정경제부와의 협의가 예정돼 있어 세제 지원 등의 법안 마련을 시급히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인들의 스크린쿼터 축소 폐지 주장에 대해 이미경 위원장은 "영화인들이 발전 계획안에 대해 스크린쿼터와 맞바꾸는 것이 아닌가 해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지 못했지만, 열린우리당 내에 한국영화 발전특위가 2004년부터 구성돼 활동해오면서 스크린쿼터 축소 논란과는 별도로 중장기 발전 계획을 세워왔다"고 말했다.
ka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5년간,6천400억,들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44
全体アクセス
15,965,308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