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로의 영화 ‘잔혹한 출근’ 기자시사회]

2006-10-24 アップロード · 772 視聴

[
(서울=연합뉴스) 서울 용산CGV에서 23일 열린 영화 잔혹한 출근(감독 김태윤, 제작 게이트픽쳐스)의 기자시사회에서 만난 김수로는 언제나처럼 유쾌하고 밝은 모습이었다.

잔혹한 출근은 사채 빚에 쪼들려 여고생을 유괴한 한 샐러리맨(김수로 분)이 같은 날 자신의 딸을 유괴당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에서 출발한다.

영화 흡혈형사 나도열에 이어 또다시 주연을 맡은 김수로는 이 영화를 통해 코미디 배우로서의 이미지를 팬들에게 확고히 심어주게 됐다. 이날 기자시사회에는 김수로와 함께 이선균, 오광록, 김병옥, 고은아 등이 출연해 촬영 당시의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영화 ‘잔혹한 출근’은 어떤 영화.
▲새로운 소재의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의도로 기획했다. 가장 어려운 부분이 코미디와 스릴러적 요소의 결합이었다. 관객을 코미디로 몰입하게 한 후 스릴러로 다시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려고 했다.(김태윤)

--‘잔혹한 출근’은 어떤 코미디인가.
▲코미디 영화라고 해서 그냥 단순히 웃고 끝나는게 아니라 웃음 가운데 무언가 남는 것을 주고자하는 작품을 선호한다. 매번 코미디영화는 웃으며 시작했다가 나갈 때는 이상하게 마음이 무거워진다. 내 삶이 그런 것 같다. 재밌고 유쾌하다가도 끝날 때는 무거워지는 경향이 있다. 추구하는 생각이 잘 스며든 영화인 것 같다.(김수로)

--럭셔리한 복장이 많은 것 같은데.
▲돈이 너무 많아서 버스도 한 번 타보지 않은 캐릭터이다. 그러나 내 모습에서는 전혀 돈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 극중에서 럭셔리한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의상 팀이 수고를 많이했다.(오광록)

--과거에 비해 멜로 이미지에서 변신한 것 같은데
▲첫 데뷔작이 시트콤이었기 때문에 망가지는 역할에는 부담이 없다. 하지만 영화 속에서 망가지는 모습이 너무 타이트하게 나와서 부담스럽다. 당분간 망가지는 배역은 자제해야겠다.(이선균)

--앞으로의 계획은.
▲식구가 더 생겼으니까 더 진지하게 세상을 보고 살아가야겠다. 보다 깊이 있는 코미디를 해야겠고, 삶이 묻어나는 연기를 하고 싶다. 앞으로 코미디 연기는 쭉 갈 생각이다.(김수로)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수로의,영화,‘잔혹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8.30 07:32共感(0)  |  お届け
지금 바로 만나서 조건만남할 오빠만 연락주세요. http://RealSexOk.com 여기 오셔서 yasuni 찾으시면 되요. 장난사절, 매너남만 환영. 몸매,얼굴 자신있는 무용과 출신입니당~ http://RealSexOk.com(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951
全体アクセス
15,938,70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2

공유하기
[드라마 궁 日 전역에 방송]
10年前 · 7,033 視聴

00:57

공유하기
[10.25 재.보선 내일 투표]
10年前 · 38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