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 구간 경주 덕천리 초기신라유적 무더기]

2006-10-25 アップロード · 1,000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경부고속철도 구간에 포함된 경북 경주시 내남면 덕
천리 유적에서 왕국 신라가 태동한 비밀을 풀 수도 있는 사로국 시대의 대규모 유적이 확인됐다.

24일 현재 확인된 사로국 시대 고분만도 목관묘 11기, 목곽묘 122기, 옹관묘 65기, 토광묘 2기에 이른다. 아울러 말과 호랑이 모습을 본뜬 청동제 혁대 버클인 마형대구(馬形帶鉤)와 호형대구(虎形帶鉤) 각각 1점, 오리모양 토기(鴨形土器) 등의 유물 2천여 점이 출토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덕천리 유적을 2004년 6월18일 이후 발굴 중인 영남문화재연구원(원장 이백규)은 고속철 구간에 포함된 이 일대 3만5천320㎡를 조사한 결과 이 외에도 주거지를 비롯한 청동기시대 유적 29기, 삼국시대 이후 도로 유적 등 총 300기에 이르는 유적과 2천347점에 이르는 유물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성과가 쏟아짐에 따라 조사단은 "고속철도 건설로 인해 (유적의) 훼손이 불가피한 상황이나 중요 유적의 확인으로 일부 유적 범위 및 중요 유구에 대한 보존방안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덕천리 유적 일대 고속철 구간 공사는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조사단은 "덕천리 유적이 원삼국시대(초기삼국시대) 대규모 분묘군임이 확인됨으로써 이 유적이 초기신라 사로국의 모체가 되는 새로운 집단으로 파악되며, 이를 통해 1-3세기대의 초기신라 형성과정과 문화상을 이해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된다"고 평가했다.

특히 "다수의 오리모양토기와 마형대구ㆍ호형대구는 피장자의 신분을 과시하는 위세품(威勢品)으로 이를 통해 덕천리 유적의 정치적 지위를 파악하는 단서가 된다"고 덧붙였다.

서기 1세기 무렵 마형대구와 호형대구는 영천 어은동 유적 출토품과 경주 사라리 130호 목관묘 출토품과 각각 흡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들 대구는 125호와 127호 목관묘에서 각각 확인됐다.

덕천리 유적 출토 오리형토기 수량은 지금까지 발굴을 통해 알려진 같은 유물보다 많을 것으로 짐작된다. 종래 오리형토기는 울산 대곡리 유적, 울산 중산리 유적과 하대 유적, 포항 옥성리 유적 등 경주 주변 지역에서 출토 사례가 있으며, 가야문화권인 김해 대성동 유적 출토품도 있다.

11기 중 4기가 조사 완료된 목관묘 가운데 130호묘에서는 철모 2점, 철겸 2점, 무경식 철촉 2점, 판상철부 1점이 각각 출토됐다.

taeshi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고속철,구간,경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1:09共感(0)  |  お届け
- 전국의 50만 엔조이파트너가 지금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

!!! 가입후 5분안에 원하는 스타일의 엔조이 파트너 만나기!
!!!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 미팅사이트에서 검색만 하다가 지친 남성 대환영!
!!! 만남을 원하는 여성분도 대 환영!

http://KoreaSogeting.com ☜ 미팅사이트 No~
http://KoreaSogeting.com ☜ 채팅사이트 No No~~
http://KoreaSogeting.com ☜ 화상채팅사이트 No No No~~~

엔조이파트너 지금 바로 바로 접속하세요~~~~~~~~
(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646
全体アクセス
15,957,706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3

공유하기
[인천 직업교육대제전]
10年前 · 1,42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