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또 참패..무소속 돌풍]

2006-10-26 アップロード · 714 視聴

[
의원.단체장 재.보선 한 2, 민주 1, 무소속 3곳 당선
여 작년이후 `40대 0..정계개편 모색 본격화 될듯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10.25 국회의원.기초단체장 재.보선은 여당의 참패와 무소속 단체장 후보들의 돌풍으로 귀결됐다.

특히 열린우리당은 지난 5.31 지방선거와 7.26 재.보선 참패에 이어 또 다시 차가운 민심의 현주소를 확인하면서 지난 2005년 이후 치러진 4차례 재.보선의 40개 선거구 가운데 한 곳에서도 승리하지 못하는 수치스런 기록을 남기게 됐다.

이날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경남 창녕의 하종근(河鍾根), 전남 화순의 전완준(全完俊), 전남 신안의 박우량(朴禹良)후보가 텃밭임을 자임해온 한나라당과 민주당 후보들을 각각 제치고 승리하는 등 4곳의 기초단체장 선거 가운데 3곳을 무소속 후보가 차지했다.

중앙선관위 개표집계 결과 하 후보는 61.6%를 득표해 38.4%를 얻은 한나라당 이재환(李在奐) 후보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당선됐으며, 전 후보도 55.4%로 39.5%를 득표한 민주당 정완기(鄭完基) 후보를 제치고 승리를 거뒀고, 박 후보 역시 개표과정 내내 리드를 지키면서 38.8%를 득표해 27.8%를 얻은 민주당 최영수(崔榮秀)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인천남동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는 한나라당 이원복(李原馥) 후보가 57.7%를 얻어 민노당 배진교(裵晋敎)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한 박우섭(朴祐燮)전 인천 남동구청장은 12.3% 득표에 그쳐 3위로 밀렸다.

전남 해남.진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는 민주당 채일병(蔡日炳) 후보가 62.5%를 얻어 29.3% 득표에 그친 열린우리당 박양수(朴洋洙) 후보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충북 충주 기초단체장 재선거에서는 한나라당 김호복(金浩福) 후보가 60.6%를 기록해 23.9%를 얻은 무소속 이영란(李英蘭)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그러나 열린우리당은 9곳의 선거지역 중 후보를 공천한 인천 남동을, 해남ㆍ진도의 국회의원 선거와 서울 금천구 광역의원,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의 기초의원 선거 등 4곳에서 모두 패배했다.

이에 따라 여당 내에서는 정계개편 논의가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이며 그 시발로 현 김근태(金槿泰) 의장 체제에 대한 책임론과 조기 전대론 등이 급부상할 조짐이다.

우리당은 26일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지도체제 개편 등 당의 진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며, 당내 초선 모임인 `처음처럼을 비롯한 각 계파들도 재보선 관련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또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 재편의 풍향계로 주목받아온 이번 선거에서 `무소속 돌풍은 각당의 공천 잡음을 감안하더라도 현 정치권에 대한 유권자들의 염증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정계개편의 방정식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 금천 2선거구 광역의원 보궐선거에서는 한나라당 양영식 후보가, 경기도 일산 동구, 경남 밀양시 두곳의 기초의원 보궐선거에서는 한나라당 김태임 후보와 무소속 정윤호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중앙선관위는 전국 9개 지역 재.보궐선거 투표에서 전체 유권자 70만9천54명 중 24만1천540명이 투표를 마쳐 투표율이 34.1%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직전 선거인 지난 7월26일 재.보선 당시 투표율 24.8%보다 9.3%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kn0209@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참패무소속,돌풍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97
全体アクセス
15,955,541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3

공유하기
[인천 직업교육대제전]
10年前 · 1,426 視聴

01:05

공유하기
[KT, 국민로봇 시범서비스]
10年前 · 1,1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