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치기 왕 김일씨, 지병으로 별세]

2006-10-26 アップロード · 1,751 視聴

[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1960∼70년대 국내 프로레슬링계를 풍미했던 `박
치기 왕 김일 씨가 26일 노원구 하계동 을지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주치의인 을지병원 순환기내과 최재웅 교수는 "평소 당뇨합병증과 고혈압, 심부전 등의 지병과 싸워 온 김씨가 이날 낮 12시17분 사망했다"고 밝혔다.

최종 사망원인은 만성신부전증과 신장혈관 이상으로 인한 심장마비.

하루 전날 급격히 혈압이 낮아지면서 의식을 잃은 김씨는 중환자실로 옮겨진 뒤 심폐소생술과 혈압을 높이는 치료 등을 받았으나 끝내 숨을 거뒀으며 아들 수안(56)씨와 첫째 딸 애자(61)씨, 둘째 딸 순희(59)씨 등 친인척, 제자 이왕표 한국프로레슬링연맹 회장 등 지인 30여명이 임종을 지켜봤다.

이왕표 프로레슬링연맹 회장은 "선생님은 얼마 전만 해도 출판기념회를 열 것이라며 좋아하셨는데 이렇게 갑자기 떠나시게 돼 너무 안타깝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지난 1957년 역도산체육관에 입문하며 레슬링을 시작한 김씨는 1963년 세계헤비급 챔피언에 오르는 등 당시 프로레슬링계를 주름잡았던 국민적 영웅.

특히 특유의 박치기 기술로 상대를 제압할 때면 전 국민이 열광적인 응원을 보내면서 당시 시름을 덜어내기도 했다.

고(故) 장영철, 천규덕 등 한국 프로레슬링 1세대와 함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다 1970년대 중반 현역에서 물러난 김씨는 이후 일본에서 다양한 사업을 벌였지만 번번이 실패를 맛봐야 했고 이후 경기 후유증으로 지병까지 생기면서 외로운 투병 생활을 감내해야 했다.

그러다 김씨의 팬이었던 박준영 을지병원 이사장의 권유로 1994년 1월 귀국해 10여년간 을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병원에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며 한 때 건강이 호전돼 후배 양성과 프로레슬링 재건사업 등에 의욕을 보이기도 했지만 지난해 결장 제거수술 이후 인공항문에 의지해야 했다.

최근에는 만성신부전증까지 겹쳐 신장투석을 받는 등 급속도로 건강이 악화했고 결국 이날 세상을 떠났다.

한편 김씨의 빈소는 을지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 특실에 마련됐고 28일 오후 경기도 벽제에서 화장을 한 뒤 유골은 고향 전남에 안치될 예정이다.

gogo21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치기,김일씨,지병으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이순영
2007.09.21 01:16共感(0)  |  お届け
★ 즉시만남을 원하시는 분에게 강력추천하는 싸이트입니다. ★ ↓↓↓↓↓

말이필요없이 그냥 즉시만남을 원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해드립니다.
처음에 설마했는데 즉시신청한지 몇분만에 연락오더군여.
놀랬습니다.
조건이 다른곳보다 저렴해서 친구들과 술한잔후 자주 이용합니다.
눈치볼필요 없이 만나서 바로 엔조이하는곳입니다.

KoreaSogeting.com ☜ 강력추천 즉시만남 검색싸이트
KoreaSogeting.com ☜ 강력추천 즉시만남 검색싸이트
KoreaSogeting.com ☜ 강력추천 즉시만남 검색싸이트

지금 접속하셔서 바로 바로~~~ 원하는 상대와 엔조이해 보십시요. ^^;
(부수입을 원하시는 여성분들도 강추합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0
全体アクセス
15,971,345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