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광주 해방구" 발언, 국감파행]

2006-10-26 アップロード · 647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지난 6월15일 (6.15 남북평화)대축전만 봐도 2박 3일간 행사가 벌어진 광주는 완전히 (친북좌파의) 해방구였다."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의 이 같은 `광주 해방구 발언으로 26일 열린 국회 통외통위의 통일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여야 간에 가시 돋친 설전이 오가는 등 파행을 면치 못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노무현 정권의 대북정책 목표는 김정일 정권 살리기를 통한 분단 고착화와 친북세력의 기반확대를 통한 체제 훼손, 한미동맹 파괴를 통한 대한민국의 외교적 고립을 통해 결국 북한이 주도하는 통일을 도와주었다는 것"이라며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을 직설적이면서도 공격적으로 비난했다.
김 의원은 "김정일 추종사상과 반미의식을 퍼뜨리는 일에도 이 정권이 돕고 있다"며 `광주 해방구를 언급한데 이어 "주체사상을 선호하는 홍보물이 돌아다니고 학교 교육현장에까지 사상주입이 공공연히 이뤄졌다"며 덧붙였다.
노 대통령까지 직접 거론하며 참여정부를 친북좌파 세력으로 몰아붙인 것도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지만 광주지역 출신 일부 여당 의원들은 `광주 해방구 발언을 더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다.
광주 `서을이 지역구인 열린우리당 정동채(鄭東采) 의원은 "광주가 (6.15 행사기간에) 공산치하에 있었단 말이냐"며 "이는 광주를 모욕하는 행위이고 광주 민주화를 위해 싸운 영정들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역시 광주지역 출신인 같은 당 최재천(崔載千.서울 성동갑) 의원도 "멀쩡한 대낮에 광주가 해방구가 됐느냐"며 "이런 발언이 국정감사에서 이뤄지는 것은 대단한 반역이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여당 의원들은 물론, 광주 현지의 반발을 예상했던지 김 의원은 `광주 해방구 발언에 대해 "광주시민이나 광주 자체를 말한 것이 아니라 광주에서 열린 행사를 그런 식으로 끌고 간 사람들을 지칭한 것"이라며 한발 뒤로 빼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일부 한나라당 동료의원들은 김 의원이 충분한 설명을 했으니 그만하고 넘어가자며 수습을 시도했지만 최재천 의원이 "대단히 위험한 사고방식"이라고 거듭 문제를 제기하며 사과를 요구, 결국 국감은 시작 40여분 만인 낮 12시12분께 중단됐다.
오후 2시30분부터 국감이 어렵사리 재개되자 김 의원은 "선량한 광주시민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북핵 해결방안을 찾아야 할 이 중요한 국감에서 잠시 회의를 중단시킨 데 대해 유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노 정권의 대북정책 실패를 지적한 본 의원의 발언이 보는 시각에 따라 다소 직설적으로 들릴 수 있는데 특정 부분만 꺼내 광주에 대한 모독으로 왜곡하고 지역감정을 쟁점화하려는 것은 심히 유감"이라는 김 의원의 발언이 여당 의원들을 또다시 자극했다.
이번에는 열린우리당 최 성 의원이 `5.18 민주항쟁을 거론하며 가세했다.
그는 "5.18 당시 저는 광주지역의 고등학교 모범생이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 시절 친북좌파 등 지긋지긋한 용공음해에 분노를 갖고 살아왔다"며 김 의원의 `과거를 거론했다.
그는 "전두환 독재정권 시절에 김 의원은 어디 있었냐"며 "당시 안기부 기조실장으로 있지 않았느냐"며 공격한 것.
같은 당 최재천 의원도 10.26에 이어 12.12, 5.18에 이르는 헌정중단 사태까지 거론하며 "전두환, 노태우 정권 밑의 하수인들이 안보장사를 위해 (5.18 항쟁을) 좌익.친북좌파로 밀어붙이는 버릇을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김 의원도 발끈하고 나섰다.
그는 "5.18 당시 내가 안기부 기조실장으로 있었다는 주장은 팩트 자체가 틀렸다"며 "당시 나는 국방대학원 학생이었다"고 반박한 뒤 "이게 뭐 하는 거야, 나를 재판하는 거야 뭐야" "회의를 하지 말자는 거야" "그러면 (유감표명 등) 다 취소해버리겠다"며 반발했다.
한나라당 고흥길 의원도 "국정감사를 하지 말고 깽판을 놓자는 얘기인지 모르겠다"며 "여기 전두환, 노태우 하수인이 어디 있느냐"고 반박했다.
이 같은 설전으로 오후 국감은 시작 약 1시간 만에 또다시 정회를 하는 소동을 빚었다.
lkw777@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용갑,quot광주,해방구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sotong
2008.02.06 01:44共感(0)  |  お届け
80년 광주는 지금도 진행형입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045
全体アクセス
15,941,24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