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신당-리모델링 대치전선 구체화]

2006-10-30 アップロード · 127 視聴

[
2일 의원총회서 대격돌 예고..당ㆍ청 갈등도 표면화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정계개편 방향을 둘러싼 열린우리당내 논란이 당 해체를 통한 전면적인 `통합신당론과 리모델링 수준의 `재창당론 등 두 줄기로 나뉜 가운데 양 세력간 대치전선이 극명해지고 있다.

크게 `비.반노 세력과 `친노 세력간 대결 양상으로 표면화 되고 있는 당내의 두 기류는 내년 대선 정국 전망에 대한 시각차와도 맞물려 있어 양측의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가 서서히 펼쳐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우리당 비상대책위는 휴일인 지난 29일 오후 긴급 회의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례회의를 통해 "정계개편 논의를 비대위 중심으로 질서있게 해나간다"는 원론만을 확인하고 우선은 국정감사와 예산, 법안처리에 집중하고 정기국회 이후로 정계개편 논의를 미루자는 입장을 정리했으나, 이미 수면위로 불거진 갈등과 논란을 잠재우지는 못하고 있다.

특히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지난 주말 목포 방문이 호남 민심에 둔중한 파장을 일으키면서 여당내 정계개편 논의를 간접적으로 촉진하는 효과를 불러오고 있다.

당내 다수를 형성하고 있는 통합신당론자들은 비대위는 정계개편을 논의하기에 적절치 못하다고 전제, 특별기구 구성을 제안하며 `속도조절론을 주장하는 김근태(金槿泰) 의장 등 지도부를 공개적으로 압박하고 나섰다.

전날 정계개편 논의를 위한 당내 특위구성을 공식 제안했던 천정배(千正培) 전 법무장관은 30일 KBS 라디오에 출연, "(신당 논의는) 우리 장래에 관한 것인 만큼, 대통령 퇴임 후에도 정치를 하게 될 사람들이 주도해야 한다"며 "정치개혁의 계승과 유지, 발전이라는 데 동의한다면 민주당과도 얼마든지 함께 할 수 있고, 고 건(高 建) 전 총리도 충분히 함께 할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위 구성문제와 관련, 한 핵심당직자는 "29일에도 오후 3시에 열렸던 당직자 회의에서는 비대위와 별도로 특별기구를 만들자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가, 비대위 회의에서는 `비대위 중심으로 뒤집혔다"며 "의원들과 당직자 대다수는 특위 구성쪽"이라고 전했다.

우리당 정대철(鄭大哲) 상임고문은 "지난 대선을 승리로 이끌었던 선거구도를 해체한 것을 (여권이) 깊이 반성하고 재고해야 한다"면서 "아직 지역감정이 없어지지 않았는데 있는 걸 없다고 해서 우리가 비현실적인 상황을 갖고 왔다"며 `텃밭 복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역주의 정당으로 돌아가선 절대 안된다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및 친노(親盧) 그룹의 시각과 정면으로 충돌하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친노(親盧)그룹은 통합신당론을 "지역주의 구도로의 회귀"라고 비난하는 동시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측근인 안희정(安熙正)씨와 여택수(呂澤壽) 전 청와대 행정관, 백원우(白元宇) 의원 등이 분화된 `노사모의 단합과 재결집을 위한 활동에 나서는 등 `당 사수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돌입한 양상이다.

백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민주당과 통합을 얘기하는 건 문제가 많다"면서 "저희 젊은 사람들이 지역주의 극복이라는 명분을 갖고 정치를 해서 일정한 성과를 만들어냈는데 새로운 가치를 제기하지 못한 채 과거로 회귀하자면 쉽게 동의가 안된다"며 통합신당론을 비판했다.

우리당은 내달 2일 의원총회를 갖고 정계개편을 본격적으로 논의키로 해 양측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지역구에서 강한 여론의 압박을 받고 있는 호남의원들은 의원총회에서 통합신당론을 정면으로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지역 한 초선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의총에서 정계개편에 관한 난상토론이 벌어지면 통합신당 필요성에 대해 한 마디 하겠다"며 "통합신당 흐름에 찬성하지 않는 친노 그룹은 많아야 10여명인데, 정 싫으면 자기들이 나가면 될 것 아니냐"고 말했다.

특히 정계개편의 방향을 둘러싼 갈등은 여당 내부뿐만 아니라 여당내 통합신당론자들과 청와대 사이의 갈등으로도 확산되고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 노 대통령과 천정배 전 법무장관은 지난 22일 오찬을 갖고 정계개편 문제를 논의했으나, 서로간의 분명한 입장 차이만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 전 장관이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신당 창당을 전면적으로 주장하고 나선 것도 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서로의 이견을 확인한 데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천 전 장관은 2002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노무현 후보를 유일하게 공개 지지한 현역의원이었다. 양자가 제 갈길을 가기로 한 것은 여권의 향후 진로와 관련해 매우 상징적인 장면이다.

당.청이 갈등하는 구체적인 소재는 노 대통령의 탈당 문제와 최근 청와대가 발표한 정무특보단 구성 문제.

29일 오후 열린 우리당 비대위 긴급회의에서 한 비대위원이 정무특보단 구성 문제와 관련, "대통령이 정치에 관여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면서 "대통령이 탈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해 이를 제지하는 다른 비대위원과의 사이에 한때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문희상(文喜相) 유인태(柳寅泰) 비대위원은 대통령 탈당 문제에 대해 "분위기가 되면 자연스럽게 본인이 판단하지 않겠느냐"며 이 문제가 회의의 쟁점으로 번지는 것을 서둘러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에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 등 중량감 있는 인사들로 정무특보단을 보강한 데 대해 상당수 우리당 의원들이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조치", "대선판에 개입하려는 게 아니냐"는 등 노골적인 불만도 나타내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윤태영(尹太瀛)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통합신당론이 어떤 형태로 어떤 모양을 갖고 있는지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얘기할 상황은 아니다"면서 "다만 대통령도 한 사람의 당원이라는 점을 참고하면 될 것"이라고 말해 여당 내 논의가 좀 더 무르익으면 노 대통령이 발언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mangel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신당리모델링,대치전선,구체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61
全体アクセス
15,953,548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3

공유하기
[인천평생학습축제]
10年前 · 762 視聴